예전에는 풍채가 좋으면 정장을 자세가 나온다고 그랬죠. 그러나 요즘은 식스팩이다 뭐다해서 운동들 통해 다져진 몸매로 옴므정장을 제대로 갖춰입어 풍채와는 비교가 되지 않은 패셔니스타들이 많은 것 같아요. 너무 근육질이라면 자세가 나오지 않지만....ㅋㅋ 원팩이 투백이 되지 않도록 늘 신경을 쓰지만 쉽지는 않죠. 그래도 예전의 모습을 상상하면서 쇼핑몰을 구경했어요.



남자쇼핑몰을 훔쳐보다


남성의류, 남성가방등등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쇼핑몰은 저에게는 생소하답니다. 대부분 오프라인매장에서 구매를 하는지라. 남자쇼핑몰 디제이2에 마음에 드는 정장을 골라봤어요. 나도 한때는 물찬제비였던 시절이 있었는데..ㅋㅋ 
모델의 표정이 포스가 느껴지는 건 블랙수트와 더블버튼이 제대로 바쳐주어서 그런게 아닌가 싶어요.
특히 허리라인을 살리고 더욱 길어 보이는 바지의 슬림한 라인으로 그녀에게 아찔하게 만드는데 충분합니다.
라인이 제대로 받쳐주는 무광의 깔끔한 정장과이 구두의 광과 패셔너블하게 매칭이 되어 청춘들에게는
매력적인 수트같습니다.


남자전문 쇼핑몰인데 의외로 디테일한 구성에 놀랬어요. 기성복을 치수만 입력하고 구매하는 줄 알았거든요.
수트 상의 하의를 자신의 체형에 맞게 선택을 할 수 있어 좋더라구요.



겨울코트와 가방 쇼핑을 해보니


모델은 일본풍이 나긴하는데 반코트가 맘에 들어 골라봤어요. 롱다리가 아니다보니 롱코트보다 아무래도 반코트를
선호하게 되더라구요. ㅜㅜ 정장과 마찬가지로 디제이2의 특징은 남자옷인데도 허리라인을 유난히 강조해서 다소
여성스럽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들지만 요즘 트렌드인것 같아 통으로 즐겨 입는 스타일을 탈피해야 할 것 같아요.
코트가 심플해서 누구든 무난하게 소화할 수 있어 허리라인을 강조한 부담감을 조금은 덜어 주지 않나 싶어요.

디제이2 남자쇼핑몰



가방은 패션을 완성하는 패션아이템 중에 중요한 악세사리라서 여성들이 가방을 좋아하는 이유가 아닌가 싶어요.
저는 패션보다는 실용성에 더 치중을 한답니다. 겨울코트를 무난한 스타일을 즐겨 찾는 것처럼 말이죠.
사각의 손잡이가 도시적인 풍미을 느끼게하고 클래식한 컬러도 있지만 전 블랙(검정이라고 표현하면 우울한 느낌)이
좋을 것 같아요. 조금 지나면 닳은 표시가 베이지색보다는 잘나서 빈티지느낌이 나기도 하겠지만 그래도 좋아요.
그때는 빈티지패션과 구색을 맞춰 입으면 되겠죠. 있나 찾아 봐야겠지만요..ㅋㅋ

움츠리기 쉬운 겨울!! 디제이2의 멋진 모델처럼 패셔너블한 체형으로 거듭나도록 해봐야겠어요. 안되면 꿈이라도...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인스터 2010.12.10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얼마전에 코디 참고좀 해보려고 들어가봤죠ㅋㅋ

  2. 디자인이소 2010.12.10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지나네요^^ ㅎ

  3. merongrong 2010.12.11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님도 양복하셨나요? ^^

  4. 하늘엔별 2010.12.11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코드 한 벌 마련했는데, 넷북하고 잡다한 거 넣고 다닐 가방이나 하나 구경해 볼까요? ^^

  5. 칼리오페 2010.12.11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핑구님 ㅋㅋ
    이젠 남자 옷들도 허리라인을 강조하는 것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네요 ㅎㅎ
    더 세련되 보이지 않나요 ? ^^

  6. 허벅다리 2010.12.12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들 다~ 가는 쇼핑몰을 한 번도 들어가보질 못했네요. ㅎㅎ
    대입 초엔 멋내기 바빴는데, 지금은 패션 테러리스트 된지 오래입니다. ㅠ

  7. 쿠쿠양 2010.12.13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트빨 멋지네요 ㅋㅋㅋ 가방은 여자나 남자나 고민인가봐요~+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