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저녁에 학원을 다녀오더니 문방구에서 핸드폰을 가져오면 개당 1000원씩 보상을 한다고 찾기 시작합니다.서랍장에 숨어 있던 핸드폰을 찾기시작했는데 12대가 나온겁니다. 허걱...우리가족이 4명이니까 한명당 3대 꼴이나되는군요. 막상 찾고보니 아내와 저는 1000원보다는 손떼뭍은 핸드폰 속에 추억이 아련해지는 겁니다. 핸드폰마다 이야기가 있고 사연이 있어 아내와 한참을 이야기를 하는동안에도 아이들에게는 1000원만 보이나봐요.


아이들의 첫 핸드폰

초등학교 몇 학년때 사준건지 기억이 잘나지는 않지만 유괴범, 인질범이 기승을 부려서 위치를 확인하는 통신사의 기능때문에 일찍 사준것 같아요. 위치확인이 정확하지는 않아도 당시에는 특별한 대안이 없었답니다. 어느때는 엉뚱한 위치로 제공이 되어 화들짝 놀랜 경험도 있었지만 나름대로 쓸만했었어요. 슬라이드로 자동으로 되지 않아 손으로 밀어야 올라가는 핸드폰이었지만 아이들은 마냥 좋아했었습니다. 지금은 처다보지도 않지만..




교체한지 얼마되지 않아
 
추운 겨울 잠시 정차한 상태에서 아내가 DMB를 본다고 창문을 살짝 열어놓고 안테나를 밖으로 내논 상태였어요. DMB수신이 잘되지 않아 이리저리 신호를 받느라 안테나를 움직여 보자나요. 아마도 그랬던 것 같아요. 그런데 그것도 모르고 추위를 잘타는 제가 무심결에 자동차 창문을 올린겁니다. 악~~ 짧은 비명과 함께 안테나접혀진거예요.~~ 교체한지 얼마되지 않아서 말이죠. 다행히 약정이 없어 한동안 사용을 하다가 교체를 했답니다.

 


제일 오래 된 핸드폰

지금 가지고 있는 아이폰과 비교해보면 장난감 같지만 그때만해도 최신폰이었는데...ㅋㅋ 카메라만 잘 찍히면 좋아했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도 배터리를 충전해서 아이들이 가끔 게임을 한다고 만지작거립니다. PC와 같은 막강한 기능으로 일상의 많은 변화를 주고 있는 스마트폰보다는 예전 피처폰이 그리울때도 있어요.


거금 기십만원 주고 산 일주일 후 버스폰으로

지인의 부탁으로 핸드폰도 바꿀때가 되기도 해서 거금 기십만원을 들여 구매를 했는데 일주일이 지났을때 쯤 우연히 발견한 옥션에서 제가 산 핸드폰이 거금 천원에 판매가 되는 현장을 목격했다니다. 지금 생각해도 화가 나지만 어쩔수 없었어요. 몇일간은 열받아서 체온이 100℃를 유지했었답니다. 그러나 당시 TV리모컨 기능이 있어 아주 유용하게 사용했던 핸드폰이랍니다.



핸드폰을 처리할때는

추억이 남은 핸드폰이지만 자원활용차원에서 처리해야겠지요. 그러나 개인정보나 지인의 연락처는 깨끗히 정리를 하는게 중요합니다. 혹시나 모르는 세상이잖아요. 거래은행의 비밀번호들을 메모하신 분도 계시더라구요.


소비자나 통신사 모두 아껴야

버스폰이라고하죠. 1000원만주면 개통해주는 핸드폰. 그리고 통신사의 과도한 경쟁에 통신사가 지원해주기 때문에소비자들은 부담없어서 좋지만 결국은 통신요금으로 나가게 마련이지요. 그러나 그런 생각도 해봅니다. 통신사의 지원이 없어진다고 현실적인 통신비용으로 가격을 조정할까요. 결국은 다시 원위치가 되지 않을까요. 아이들에게도 핸드폰을 깨끗하게 사용하라고 늘 당부한답니다. 요즘 지자체에서 구형핸드폰을 수거해서 좋은일에 사용한다고 합니다. 아이들에게 잘 납득시켜봐야겠어요.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이S'티 2011.04.29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에는 PCS폰 폴더하나있습니다 ㅎ

  3. 즐거운하루이야기 2011.04.29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집에도 뒹굴 뒹굴하는 핸드폰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함 찾아봐야겠어요

  4. 소셜윈 2011.04.29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에도 못쓰는 핸드폰이 4개 정도 있는것 같아요
    왠지 버리면 정보가 유출 될것만 같은 기분이 *^^*

  5. 아이미슈 2011.04.29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여기는 바꿀대 중고시장갔다 팔아도 몇만원은 받을건데...1000원은..좀 ㅎㅎ

  6. 모르세 2011.04.29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7. 선민아빠 2011.04.29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생각이 마구마구 나는데요~~~옛날핸드폰이라고 해봐야 얼마 되지 않은건데도 옛날폰이 되어버렸네요 ㅎㅎ

  8. 칼리오페 2011.04.29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처음 쓴 핸드폰이 걸리버였는데 ㅎㅎ

  9. Tong 2011.04.29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헌 휴대폰을 세상으로 다시 돌려보내는 것도 좋지만
    그 전에 남아있는 개인정보들을 모두 없애야 겠죠~

  10.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1.04.29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지..옛날의 폴더폰이 그립네요 ㅠㅜ

  11. bkllove 2011.04.29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찾으면 집에 옛날폰들이 많을 것 같은데.... 그때그때 소중한 추억들이라 차마ㅜ.ㅜ

  12. 블로그토리 2011.04.29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 모아두면 처치곤란이더라구요.^^

  13. 워크뷰 2011.04.29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이 있어서 버리기가 쉽지 않았을겁니다^^

  14. 보보 2011.04.29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핸드폰들이 다 반가운데요~ㅋㅋ
    저희도 몇대 돌아다니던데..
    울딸이 물고 빨아서~ 어디다 숨긴거 같은데~
    저도 찾아 볼까봐요~ 천원이면 어디에요^^*

  15. PinkWink 2011.04.29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서랍속에 스타텍스러운 고생대 핸드폰이 있지요.. ㅋㅋ

  16. adidas is all in 2011.04.29 1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 서랍도 열어보면
    핸드폰이 주루륵ㅎㅎㅎ
    정말 쭈욱 꺼내놓고 보면
    추억들이 다 생각날듯^^

  17. 뀨우 2011.04.29 2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알고 있어요. 휴대폰 매장에서 일하던 처자라...
    맞아요 2G폰은 1000원 주고 3G폰은 2000원 주고. 저게 뭐라더라..
    끝에 그 휴대폰 배터리 있는 부분. 그 부분 금 떼어내려고 그러는 거라던데..
    사실 느낌상 고장난 거 아니면 대포폰 만들려고 걷는 것 같기도...그래도 폰들 깨끗하게 쓰셨네요.
    임대폰으로 써도 손색 없을 정도로 ㅎㅎㅎㅎ 개인적으로 공기계들은 버리지 않는 걸 추천드립니다.
    혹여나 폰을 잃어버렸을 경우, 임대폰 쓰려면 임대비 나가고, 공기계 사려면 그것도 다 돈이거든요..
    꼭 파시겠다면야...옥션 같은데에 인터넷으로 팔면 적어도 만원씩은 받으실 거예요 :)

  18. White Rain 2011.04.29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몇 개, 아직도 보관 중이랍니다.^^
    여전히 쓸만한 것들도 있는데...
    저도 한번 재활용 방안을 고민해봐야겠어요.

  19. 산적 2011.04.30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폐핸드폰 삽니다
    부서지고 깨져도 됩니다
    처치곤란인 핸드폰 제에게 보내주세요
    문의 010-5028-8427 감사합니다

  20. 쿠쿠양 2011.05.03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저도 예전에 쓰던폰이 있네요.
    지금은 안켜지겠죠?;

  21. 설재웅 2011.06.29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좋은 취지의 글인것은 맞습니다만... 하지만 한번생각해 볼 심각한 문제도 있습니다.
    핸드폰을 문구점에서 보상하며 수거하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동사무소도 있는데...
    이렇게 쉽게 보이는 것들이 우리아이들을 바늘도둑 만들고 있습니다.
    학교에서 핸드폰 없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왜일가요... 10대만 훔쳐서 팔면 1만원이 되네요..
    닌덴토도 5천원에 문구점에서 산다고 합니다....
    이건 좋은일이 아니라 심각한 일임을 인지하셔야 합니다
    학년이 놓아갈수록 우리아이들 바늘도둑의 유혹에서 지키려면 학교앞 문구점의 양심과 학생판매자에 대한 엄격한 사항도 필요합니다. 얼마전 이웃의 중학생이 1년이상 기간남은 핸드폰을 잃어버려서 하는말이 "누군가 훔쳐다 팔겠죠....문방구에..." 쉽게 생각할 문제만은 아닌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