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만에 찾은 서대문구 모래내시장에서 만날 수 있던 것은 옛친구, 옛노래 같은 설레임입니다. 벌써 서대문구에서 이사온지 17년이 되었네요. 세월이 참 빠르네요. 떠나온지 벌써 17년이 되었는데도 지금 사는 곳에 정이 쉽게 붙지 않는 이유는 뭘까요. 아마도 서대문구에서 유년시절부터 보내온 시간이 훨씬 더 많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지금은 직장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고 저녁이나 되야 귀가를 하니 정을 붙일 시간이 별로 없는 것 같아요. 주말이 되면 차를 몰고 동네를 벗어나지 더욱 그러합니다. 모래내시장은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위치한 전통시장으로 북가좌동과 인접해 있습니다. 주말에 아내와 함께 찾은 모래내시장은 설레임 그 자체였습니다. 신혼을 시작했던 동네이기도 하고 고향이나 다름없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이게 왠일입니까? 모래내시장의 외곽부분과 주거지 대부분이 재개발로 허허벌판이 되어있더라구요.


시장이 없어지나요.

모래내시장을 주욱 걸으면서 시장의 끝으로 갔어요. 그리고 펜스로 막혀있는 막다른 시장터에 초로의 상인이 생선을 놓고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대뜸 할머니에게 여쭈어봤답니다.『시장이 없어지나요.』없어진다고 해도 10년은 지나야해~~ 그리고 없어지는게 아니라 현대식시장으로 탈바꿈한다고 하시더라구요. 마음이 놓이기는 했지만 그래도 기분이 묘하더라구요. 퇴근하고 와보니 내 집이 없어진것 같은 기분이랄까요.


골목골목이 옛친구, 옛노래 같은

어머니를 따라 다니던 시장통~~ 모래내시장은 지금까지 다녀 본 전통시장에 비해 현대화가 덜 된 옛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시장이랍니다. 특히 좁은 시장길과 그 길따라 컬러풀한 파라솔이 나란히 늘어선 모습이 참 이색적이랍니다.


우리 첫애의 백일떡을 했던 풍년떡집이 아직도 그대로 있더라구요. 먼저 알아 본 아내가 가리키는 순간 책상속에 먼지가 묻은 오래된 흑백사진을 꺼내는 기분이랄까? 뭐 그런 만감이 교차했던 순간이었답니다.


어릴때 어머님따라 형형색색의 이불을 보면서 걸었던 주단골목을 보니 마음이 녹아내리 듯 편해지더라구요. 지금은 손님이 예전같지 않았지만 한복을 맞추는 손님을 볼 수 있었답니다. 우리 내외가 지나가자 반가워하는 모습에 나도모르게 정말 오랜만에 시장에 와 본다고 말을 건내게 되더라구요. 왜 일까요?


아쉬운 것은 집에서 자주 다니던 V자로 나 있던 시장골목중 한 곳에는 문을 닫은 상점이 많았다는 겁니다. 그래서 현대식시장으로 바뀌기전에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았답니다.


모래내시장에는 좁다란 골목을 이리저리 추억을 따라서 거닐다보니 사람들이 이상하게 보는 듯 하더라구요. 그래도 좋았답니다. 잠시나마 서울하늘 아래에서 나의 추억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는게 얼마나 행복한 일입니까?



활기찬 상인들의 목소리에 안심

가재울뉴타운 개발로 인한 주변 분위기에 조금은 무거운 느낌이 있었어요. 그러나 정말 오랜만에 들어보는 상인들의 활기찬 흥정소리에 기분이 좋았답니다.
 


시끌벅쩍한 맛이 바로 전통시장의 맛이 아니겠어요. 우렁찬 상인들의 목소리에 지나가던 사람도 발길을 멈추고 한번 더 보게 되고 괜히 힘이 나는 것 같아요. 열심히 사는 상인들의 모습에서 활력을 얻고 온 하루였답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남가좌1동 | 모래내시장(주)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ansik's Drink 2012.03.09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너무 잘보고 갑니다~
    힘찬 하루 보내시고 편안한 주말 되세요~ ^^

  3. 리뷰인 2012.03.09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단점이 있겠지만 그래도 전통시장의 분위기를 느끼면서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

  4. 아이엠피터 2012.03.09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래내 시장 정말 오랜만에 봅니다.
    저는 시장이 현대식보다 그저 장터와 같은 모습이 더 낫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변화의 바람이 꼭 좋은 것만은 아니기에..

  5. 즐거운 우리집 2012.03.09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엄마 따라서 갔던 시장이 떠오르네요. ^^

  6. 파아란기쁨 2012.03.09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대문구에 사셨었나 봐요.^^
    예전에 가끔 모래내 시장 쪽에 갈일 있었는데...
    시장은 언제 봐도 정겨운거 같아요...
    특히나 사람이 많으면 더더욱요...^^

  7. 밋첼™ 2012.03.09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아쉬우셨겠습니다.
    하지만.. 현대식으로 바뀐 후~! 더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오래가는 시장이 되길 바랍니다!!

  8. 아레아디 2012.03.09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전통시장만의 정겨움이 있을꺼라 생각하는데,,
    아쉬워요..ㅠ

  9. 화사함 2012.03.09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모래내 시장 근처 서민들이 살던 곳이 재개발 되었을 때
    또 얼마나 '실력파(?)들이 투입되고 서민들이 다쳤을까
    걱정이 되네요. ㅠㅠ

    오늘 하루도 잘 보내세요~^^

  10. BAEGOON 2012.03.09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의 장소는 느낌이 다르죠 ㅠ_ㅠ
    현대화가 좋기도 하지만 서운한면도 있는것 같습니다...

  11. 로사아빠! 2012.03.09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추억이 되살아나서 왠지모르게 기분이 좋으면서도,
    없어진다는 생각에 아쉬웠을 거 같아요.
    저도 어릴적 자주 다니던 재래시장 한번 다녀오고 싶어지네요

  12. 블로그토리 2012.03.09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날 때 지난 추억을 떠올리며 살았던 곳을 찾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죠.^^

  13. 드자이너김군 2012.03.09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전통 재래시장들이 깔끔하지 못해서 외면 받지만 저런 전통적인 한국의 모습이 자꾸만 사라지는것 같아서... 아쉽기도 해요..

  14. 풀칠아비 2012.03.09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래내시장, 버스에 달린 행선지 표시에서는 많이 봤었는데, 한번도 가보지는 못 했네요.
    현대식 시장으로 바뀌어도 전통 시장의 따뜻함은 그대로 간직하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한 주 마무리 잘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5. by아자 2012.03.09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장의 활기가 많이 죽었네요..
    찡한 사진들 잘 봤습니다..

  16. 담비아빠 2012.03.09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동내 후암동인데 후암시장도 재개발로 좌우로 밀렸는데 볼때마다 이상한 기분이 들더라고요. 거의 20년을 살았던 동내인데 ㅎ,ㅎ

  17. 복돌이^^ 2012.03.09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골목 시장 모습이네요....
    이제는 시골에서나 볼듯도 하구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8. 이바구™ - 2012.03.09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해서든지 우리의 전통시장 만큼은 장구했으면 좋겠어요.

  19. Sakai 2012.03.09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통시장같은것이사라져 가는모습이 안타깝기도합니다

  20. mark 2012.03.10 0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통 재래 시장의 향수에 빠져 재래시장을 지키자는 사람들도 적지 않지만 역시 시장을 현대식으로 혁신해야 경쟁력도 살아나고 위생적이기도 하고 OECD 회원국 답게 체면도 살릴 수 있죠.

  21. 태양이 2012.09.12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사진보니까 그대로네요.
    저도 얼마전 맨처음 사진처럼 다 밀어버린 모습을 보고 왔네요.

    태어나서 결혼해서 나오기 전까지 29년을 그 근처인 남가좌1동 사무소 길건너 편에 살았습니다.

    이제 곧 10월이면 어머니는 뉴타운 아파트에 입주하시지요.

    가좌역쪽 시장은 없어지고 명지대쪽 시장만 남은 모양이네요.
    어머니 입주하고 나면 시장에 한번 가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