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어제 회식이 있었습니다.
신입직원도 여럿있고 부서간의 화합을 위한 자리였습니다.
회식은 언제나 즐겁습니다.
1차에서 차수가 거듭되면서 체력이 되는 WINNER만 남습니다.
물론 집이 먼 직원도 있으니까요.
그리고 취한 동료를 끝까지 챙기는 노고한 직원을 고생많이 했습니다.
날씨도 쌀쌀해서 더욱 고마운 분들입니다.
그리고 최종 종착지 노래방 몇 컷 올립니다.
제 18번 황제를 위하여

그리고 다른분들이 부른 노래들
012345


우리의 영원한 노래 낭만고양이

영원한 흥분도구 탬버린

그리고 귀가길


아침은 어제의 생존자를 확인하느라 전화가 여기저기ㅋㅋ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