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명진들꽃사랑마을에서 사랑의 김장나눔으로 훈훈한 겨울을 보낸 (주)한라의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져 움츠리게 되지만 한라의 사내 모임인 한라축구회와 기후회는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답니다. 김장은 일찌감치 했지만 우리 주변에는 아직도 김장을 담지 못한 분도 있고 김장을 해도 부족한 가족도 있을 겁니다. 김장은 가족들과 오손도손 김장을 하면서 하하호호~~ 웃음꽃이 피면서 즐거워 하게 되죠. 물론 힘은 들지만요.ㅋㅋ 특히 김장이 마무리 되면 배추속에 수육을 얹어 먹는 맛도 빼 놓을 수 없는 즐거움입니다. 그럼 (주)한라의 사내 동호회와 한라의 회장님도 참석해서 더욱 의미있는 시간이었답니다.



지난 가을에 한라축구회와 기후회는 명진들꽃사랑마을 어린이들과 함께 생일잔치와 희망꽃심기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왔어요. 지난 12월20일 토요일에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다함께 맛있는 김장을 담고 왔답니다.




다행히 착한일을 해서 그런지 바람이 불지 않아 덜 추웠어요. 아침 일찍부터 절인배추, 양념, 각종 준비물을 챙기는라 정신이 없네요.



사랑의 김장나눔행사는 쉬운게 아니더라요. 운반조, 버무림조, 포장조, 간식조등등 일사분란한 팀웍이 잘 맞아야 하거든요.



운반조가 전해 준 절인배추도 물기를 빼줍니다. 허리를 구부리면서 물을 빼줘야 하는 작업이라 무척 힘들답니다.



그동안 어머님이 해주신 김장김치를 먹기만 했는데~~ 이렇게 힘든줄 몰랐네요.



빨강 고무장갑을 끼고 ~~ 열심히 절인배추에 맛난 배추속을 슥슥~~ 군침이 절로 나네요



절인배추의 물기를 처음에만 빼주는게 아니네요. 배추속으로 버무리기 전에 한번더 꽉 짜주시는 센스~~



장시간 서서 김장을 담그느라 허리도 많이 아플텐데~~ 자매결연을 맺은 명진들꽃사랑마을 가족들이 맛나게 먹는 모습을 상상하니 힘이 드는 줄 모른다고 하시네요.



이번 사랑의 김장나눔에는 한라의 사내 동호회분만 참석한게 아니랍니다. 자원해서 봉사활동에 참여한 직원분들도 있어 더욱 뜻깊었답니다.



이젠 김장 담그는 모습이 선수가 다 되었네요. 내년부터는 집에서도 김장하셔도 되겠어요.



함께 한다는 것은 정말 힘이 나는 일입니다. 과장님도 부장님도 같은 마음으로 봉사활동을 하다보면 정도 많이 쌓이겠어요.



드디어 완성된 김장을 차곡차곡 담습니다. 명진들꽃사랑마을 가족들의 밥상에 올라갈 생각을 하니 뿌듯한 거 있죠.



으샤~~ 으쌰~~ 완성된 김장김치 나르는 것도 쉬운일이 아니네요. 정성스럽게 만든 김장김치가 쏟아지지 않도록 밑을 받쳐가며 날라야 하거든요.



와우~~ 여럿이서 힘을 합치니 힘도 덜 들고 빨리 만들어지네요. 박스에 담아서 차곡차곡~~



테잎을 입으로 끊어 주시는 터프함~~ 그래도 포장박스의 하얀색처럼 순수함 마음을 가진 분들이랍니다.




㈜한라와 함께하는 사랑의 김장나눔 스티커를 정성스럽게 붙힙니다. 함께 한다는 마음이 잘 전달되겠죠.



정신없이 김장을 담그나보니 어느새 새참시간~~ 본인도 힘드실텐데 직원들을 위해 김장김치를 찢어 주시는 따뜻함~~



역시 따끈한 어묵이 빠질 수 없죠. 새참시간을 이용해 허리도 펴고~~ 출출한 배도 채우고~~



막걸리 한잔~~

캬~~ 요 맛이야~~



짧은 새참시간을 뒤로 하고 다시 김장모드~~ 모두들 오전보다는 더 능숙한 솜씨를 발휘하시네요.



명진들꽃사랑마을에서도 함께 했어요. 마스크로 입이 가려졌지만 서로의 마음은 미소로 전달됩니다.



와우 천하장사시네요~~

두 봉다리를 번쩍~~



마지막 포장에 속도를 내면서 마무리가 되어 갑니다. 어떻게 시간이 지나갔는지 모르겠네요.



와우~~ 드디어 끝~~

한라축구회와 기후회 그리고 자원한 한라 직원들

모두 수고했어요.



따뜻한 커피와 귤 드세요~~ 토요일인데도 쉬지 않고 함께 해 준 직장동료들을 보면서 뭉클한 뭔가를 느끼시는 듯한 표정등이네요.



한라의 회장님이시네요. 작년에는 직접 담그시면서 함께 하셨죠. BLOG HALLA는 다 알고 있어요. 올해도 격려해주시러 오셔서 따뜻한 격려한마디를 해주십니다.



모두를 보람있는 사랑의 김장나눔으로 올 겨울 따뜻하게 보낼 명진들꽃사랑마을 가족들에게 다같이 화이팅을 외치며 다시 만날것을 기약하고 돌아왔어요.


[관련글]

백사마을 할머니를 미소짓게 한 정종섭 행정자치부장관과 행복드림봉사단과 훈훈한 숨겨진 이야기

온정(On情)캠페인 참여 후기- 영등포사회복지관에서 열린 어르신 스마트폰 교실 열기 후끈

LG전자, 더블로거와 서울 맹학교 시각장애 어린이 및 부모 20명과 함께 연말 On情캠페인

728x90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금융114 2014.12.30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말 훈훈한 기사 잘보았습니다

  2. 파아란기쁨 2014.12.30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몇포기 담그는 것도 만만찮은데.... 쌓여 있는 김치 박스를 보니 입이 딱 벌어 지네요 ^^ 추운 연말연시에... 이런 온정의 손길로 따스한 겨울이 될것 같아요... 핑구님도 따스한 연말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딸기향기 2014.12.30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훈훈한 이야기네요! 엄청나게 많은 배추들 담그느나 수고 많으셨겠어요!

  4. 건강정보 2014.12.30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분들이 수고해주셨네요^^

    핑구님과의 인연은 정말 긴것 같은데요.2015년에도 잘 부탁합니다..ㅎㅎ
    핑구님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넘치면 저에게 또 주셔도 되구요^^

  5. Sunyoung Cho 2014.12.31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추운 날씨에 김장을.... 어마어마한 양의 배추포기와 김치를 보니 입이 떡 벌어지네요.
    훈훈한 소식 잘 보고갑니다. 새해복 많이 받으시구요... ㅎㅎ

  6. 봉포스트 2014.12.31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훈훈하네요. 말로하긴 쉽지만 행동으로 하긴 정말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7. sky@maker.so 2014.12.31 0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가가 워낙 높다보니 저런 것도 아주 큰 도움이 될 것같습니다.

    손도 많이 가고 정리할 것도 많은 것이 김장이니 말이죠.

  8. *저녁노을* 2014.12.31 0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일 하셨군요.

    한해동안 고생하셨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9. 『방쌤』 2014.12.31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따뜻한 연말을 맞이하실듯~
    따뜻한 나눔이야기에 저도 괜히 흐뭇해지네요^^
    올 한해도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가오는 새해에도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빌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