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행복한 핑구네

홈플러스가 롬플러스된 대형마트 늦은 밤 아내 따라 장보러 가다.

by 핑구야 날자 2009. 7. 22.
728x90
반응형

아내가 11시가 넘어서 홈플러스 가자고 해서 무작정 따라 나섰습니다.
걸어서 5분거리라 시원한 밤 바람 맞으며.. 생각보다 상쾌한 바람이었습니다.

홈플러스

홈플러스가 아니라 롬플러스네.. ㅋㅋ 돈 좀 벌 었으니 간판좀 제대로 하지..

홈플러스

늦은 밤이라 카트 좌우로 정렬!! 어느때는 100원짜리가 아쉬울때도.. 천원을 깨야 하는 아픔을 알아야 사용가능 ㅜㅜ
012

달걀은 내일 양계장에서 배달해주니 구매 Die!!(아내의 친구가 양계장에서 사는 김에 배달을.. 너무 감사합니다.)

홈플러스

참 물건 많네요... 풍족한 세상에 살고 있음에 감사....

홈플러스

사은품이 소비자의 손을 잡는다.

홈플러스

"1+1"이 당장 필요한 물건으로 다가온다.

홈플러스

괜히 싸보이는 물건으로 둔갑시킨다.

핑구는 장보러 간게 아니라 블로그에 미쳐 본심은 다른데 있었군...ㅉㅉ 엠뷸런스 불러야 겠어요...
728x90
반응형

댓글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