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멍때리는 핑구

전영록씨의 노랫말처럼 사랑은 연필로 써야 하나요.

by 핑구야 날자 2009. 8. 19.
300x250
반응형

뜬금없이 아내가 편지를 주면서 우편으로 보내달라고 하길레 처음엔 메일로 보내면 되지 뭐하러 불편하게 하냐고
했더니 꼭 우편으로 보내야 한다고 해서 끽소리 못하고 우체국에서 당일 배송되는 우편으로 보냈습니다.
나중에 문지방 넘을 힘이 없을때 찬밥이라도 얻어 먹으려면 말 잘들어야죠... 암남..너무 비굴Mode인가??!!


IT가 발달해 소식도 쉽게 작성하고 보내고 받는 시간도 몇 밖에 걸리지 않는 초스피디한 세상이 되었습니다.
예전에 예쁜 꽃편지지를 골라 예쁘게 쓰고 글자가 틀리면 새로 쓰고 봉투에 넣을때도 예쁘게 접고 또 말린 잎를
동봉해서 애틋한 사랑의 마음을 전달했던 기억들을 갖고 계실겁니다.
몇초만에 전달되는 이메일에 비하면 시간도 오래 걸리고 3840배의 비용도 들지만 정성과 마음에 견줄만 하겠습니까?

막내가 캠프를 다녀와서 아내에게 감동이라고 말하길레 아~~ 그 편지가 캠프 스케쥴안에.....

728x90
반응형

댓글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