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보다는 포도주

와인... 사실은 포도주라고 말하는게  더 익숙합니다. 너무 컨츄리틱한 것 아니냐구요. 그냥 편합니다. ㅋㅋ 와인종류는 많지만 잘 몰라요. 선물로 몇병받은 기억은 있는데 몇년산인지 어느나라산인지 별로 중요하지 않구요. 입으로 가져갈때 입맛이 맞으면 괜찮네.... 아니면 ...ㅋㅋ 너무 촌티나나요...

진로 포도주의 위력

일전에 어머님께 선물로 받은 와인을 드렸는데 한 달이 지났을까.. 그 와인이 조금밖에 줄지 않았어요.『맛이 없어요』하고 여쭤보니  아니 그냥.... 비밀은 무엇이었을까요.. 선물로 받은 와인이 보급형이거나 어머님 입맛에는 맞지 않거나겠죠. 어머님은 진로포도주를 좋아하세요. 그래서 언능 마트가서 사드렸지요. 어머님의 미소를 읽을 수 있었어요.

아내에게는 따귀가 아니라 브라께또 다뀌

힘든 올 한해 잘 버텨준 아내의 노고가 막내가 드뎌 기말고사에서 1등을 했다는 낭보로 나타났습니다. 지난번에는 막내가 중국어스피치대회서 처녀출전으로 은상을 받았습니다. 파워포인트도 자격증도 약간은 낮은 수준이긴 하지만 취득을 했고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합창공연이 예정되었는데 신종플루로 무기한 연기된 상태지만 초딩5학년로서는 다소 벅차게 보낸 한해였습니다. 큰놈은 바순을 제법 연주할 수 있고 무엇보다도 여전히 책을 많이 읽어 이것 하나만으로도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이런 결과가 아니더라도 교통사고로 한달을 넘게 고생하면서도 묵묵히 희생해 준 아내를 위해 브라께또 다뀌로 흡족하지는 않겠지만 와인추천으로 어떨까 자료를 통해서 생각해봅니다. 잘몰라도 와인하면 이탈리아와인이라는 정도는 상식으로 알고 있는데 영웅전쟁님 맞지요.

브라께또 다뀌 재배지 - 아로마틱 힐


브라께또 다뀌는?


이탈리아산 브라께또 다뀌는 누가와도 가깝게


이탈리아산 브라께또 칵테일 레시피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악랄가츠 2009.12.04 0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ㅋㅋㅋ
    성우 목소리 광고 ㅋㅋㅋㅋ
    정말 오랫만인 거 같애요! ㅋㅋㅋㅋㅋㅋㅋ
    달콤할 거 같애요! >.<

  3. 빨간來福 2009.12.04 0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와인은 잘 몰라 뭐라 드릴말씀은 없는데..... 와인하면 캘리포니아입니다. 불끈!! ㅎㅎ

    사모님이 마음 흡족해하시겠어요.

  4. 티런 2009.12.04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라게또 프블에서 보고 핑구님 블로그에서 보니
    덕분에 이름하나 외우게 되었습니다^^

  5. 건강정보 2009.12.04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에게 따귀가 아니라 브라께도 다뀌라....ㅎㅎㅎ
    무슨 광고문구같은데요..
    핑구님 아이디어도 기발합니다~^^

  6. 미자라지 2009.12.04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전 자꾸 따귀가 되네요...
    습관고치기가 쉽지가 않다는...ㅋ

  7. 비투지기 2009.12.04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ㅠㅠ 핑구님은 정말 행복하시겠다 ㅎㅎ

    모두 가장이신 핑구님께서 잘하신 결과죠 ㅎㅎ

    와인도 아시는구나 멋지심 ㅋㅋ

  8. 사이팔사 2009.12.04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인은 어려버......^^

    그냥 손에 잡히는대로 마실랍니다......^^

  9. 초록누리 2009.12.04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이스 와인으로 가볍게
    저 혼자서 폼잡고 러브샷하렵니다.ㅎㅎㅎ
    제가 기러기 엄마라서.ㅠㅠ

  10. 복돌이^^ 2009.12.04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포도주는 치아에도 오히려 좋다고 하네요...(어디서 얼핏 들은 ...ㅋㅋ ^^)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11. bluepeachice 2009.12.04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복한 한해의 마무리에 대한 감사의 표현의 글 이라... 사모님 감동하시겠어요....

  12. 엘고 2009.12.04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인이 12월에 어울리네요
    크리스마스에 브라께도 다꿔를 마시고싶네요^^

  13. 아이미슈 2009.12.04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님의 마음이 사랑스러운데요..
    행복하세요..늘..

  14. 라이너스™ 2009.12.04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데요^^
    늘 행복하시길^^

  15. 좋은사람들 2009.12.04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브라께토 다꿔 이름도 참 어렵습니다.ㅎㅎ
    막내아드님이 올해 좋은 소식 많이 안겨 주는걸요?
    한잔 할만한 소식이네요~ ^^
    행복하세요~♡

  16. 대구사랑 2009.12.04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져여...
    요즘 많이 바쁘게 지내시네여...
    뵙기가 힘드네여...
    멋진포스팅 잘 읽고 다녀갑니다.

  17. 윤서아빠세상보기 2009.12.04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 잘 못하는 아내와 제가
    가볍게 한잔 할 좋은 술을 찾고 있는중인데...
    브라께또 다뀌 ...
    이름 외울라나 모르겠네요 ㅎㅎㅎ

  18. 2proo 2009.12.04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 못하는 저는... 그림의 떡입니다 ㅎㅎㅎ
    브리... 어쩌고 하는 이름 혀가 꼬여요~~~~
    색깔은 너무 예쁘긴 한데.. 저한테는... ㅠ_ㅠ

  19. 햄톨대장군 2009.12.04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후훗~술술 잘넘어가겠는데욤 히히

  20. 쿠쿠양 2009.12.07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도주도 색이 이쁘긴한데 전 맥주파인지라!!ㅎㅎㅎ

  21. 몽고™ 2009.12.07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이 먹는거 맞죠?ㅋㅋㅋ

    전 입이 그지라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