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식도락 리뷰 중에 유난히 많은 게 국수입니다. 제가 처음 정통국수집을 리뷰했는데 지방에 계신 어느 분이
국수를 좋하하면 보내준다고 하셔서 블로그 시작한지 몇달만에 선물을 받은게 리뷰를 많이 하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황가네잔치국의 사장님이셨어요. 몇번 메일을 주고 받았는데 그 후로는 바쁜신지...

지난 토요일에 함께 염창동에 있는 만복국수집에 갔습니다. 만복국수는 체인점이 많아 주위에 있을 수도 있습니다.

출입구 뒤쪽과 실내 그리고 주방, 정문 출입구 사진입니다. 국수집이 깔끔한 인테리어로 되어 있어 편안했습니다.

일반적으로 국수집이라고 해서 국수만 취급을 하면 망하기 쉬워요. W국수집은 국수를 먹기전에 찐계란을 주는데
인상적이었고 맛도 괜찮았으며 가격은 4000원 내외로 기억을 하는데 카드를 받지 않았어요. 결국 국수만 판매해서
그랬는지 체인점 두 곳이 없어졌어요. 만복국수집은 국수이외에 보쌈과 주류를 판매하고 있어 저녁에는 동동주
해물파전을 드시는 분들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가볍게 먹기 위해 차를 몰고 가서 동동주는 보기만 했어요.ㅜㅜ


저는 비빔국수를 좋아해 비빔국수를 아내는 멸치국수를 주문했습니다.
제가 먹기에는 국수의 양이 적었지만 아내가 먹기에는 적당한 양이 었습니다. W국수처럼 찐계란을 먼저 준다면
좋을 뻔 했습니다. 반찬은 양파절임과 김치입니다. 비빔국수의 국물은 멸치국수와 같은 멸치 육수입니다.


멸치국수에 따끈한 멸치 육수를 부어 고명을 골고루 섞은 모습입니다. 면발이 튼실한게 적가락으로 느껴집니다.


다음은 제가 좋아하는 비빔국수입니다. 김,상추,오이,깨소금과 양념소스를 싸아싹 골고루 비벼줍니다.


멸치국수는 일단 국물이 죽여줍니다. 너무 과격한가요. 미원맛이 나지 않고 멸치 육수를 그대로 우려 낸듯 합니다.
제가 위가 민감해서 미원을 많이 치면 속이 쓰리거든요. 면은 부드럽지만 끊어지지 않는 탱탱함이 씹힙니다.
아내의 말을 그래도 옮겼습니다. 저는 국물맛 만 봤어요. 그리고 고명에는 단무지인지 씹히는 무의 맛이 재미를
더했다고 합니다. 국수는 씹는 맛보다는 부드럽게 넘기는 맛으로 먹기 때문에 다소 심심할 수 있어 아마도 단무지를
넣어 보완한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저는 냉면도 비빔냉면만 주도 먹습니다. 왜냐면 육수를 제대로 만들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기에 소문난 맛집이
아니면 비빔국수를 먹습니다. 그래서 국수비빔국수를 먹게 되는데 잔치국수도 좋아합니다.
만복 비빔국수는 맵지 않으면서도 매운 맛을 느낄 수 있고 상추와 오이의 향과 씹히는 맛이 좋았어요.
국물은 역시 멸치국물... 끝내주었습니다만 남성이 먹기에는 양이 부족하니 주문할때 추가를 하시면 될겁니다.


몇일전 강남에 아내와 라바타에서 먹은 파스타가 생각이 났습니다.
만복국수집의 개운한 멸치국물이 다른 음식을 리뷰할때도 생각이 날 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 만복국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걸어서 하늘까지 2010.03.04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빔국수 새콤 달콤하게 정말 입맛을 자극하는 군요~~먹고 싶네요^^

  3. 보보 2010.03.04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군침이 막 돌아요.
    오늘같은 밤에 넘 땡기는대요..
    진짜 맛있을 것 같아요

  4. 2010.03.04 0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요기 당첨되셧군뇨 +_+ 우왕 저두 가고 시퍼여.......ㅠㅠ

  5. 취비(翠琵) 2010.03.04 0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한참 국수 안먹은 것 같네요^^
    점심에는 국수나 삶아먹어야겠네요 ㅎㅎ~

  6. 빨간來福 2010.03.04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녁이 다 되어가는데, 제가 가장 좋아하는 국수 아야기네요. 멸치국수나 김치국수 일주일에 한번은 먹었는데, 요즘은 건강을 이유로 거의 메밀로 바꾸어서리.....ㅠㅠ 정말 먹고싶네요.

  7. 날아라혜갱이 2010.03.04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빔만두...군침 돌아요. 미원을 안쓰고 국물을 우려낸다니 더욱 눈길이 간다며 +_+

  8. 묵쓰 2010.03.04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도 한번 가봐야 겠군요~
    행주산성근처에도 국수집 잘하는데가 있죠..맛에 한번 양에 두번 놀라는 곳이지요
    갑자기 국수 급 땡기네요~ㅎㅎ

  9. 밋첼™ 2010.03.04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입맛이 도는군요^^
    전.. 국수 하면 떠오르는 곳이 명동의 할머니 국수집 밖에 없습니다..ㅋ

  10. 2010.03.04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디자인이소 2010.03.04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 정말 좋아하는데..
    비빔국수 보니깐 군침 마구 도네요 ㅎㅎ

  12. 복돌이^^ 2010.03.04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먹고 와서 다행입니다...ㅎㅎㅎ

  13. bluepeachice 2010.03.04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이어서 새콤달콤한 비빔국수가 당기네요...

  14. 하얀 비 2010.03.04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국수를 정말 좋아하는데..방금 점심을 먹었지만, 또 구미가 당기게 하시는군욤.ㅠㅠ.
    비빔국수도 맛있고,,,멸치국수도 맛있고..에휴---ㅠㅠ-.
    두가지 맛을 함께 맛보기 위해서 친구들을 물색해야겠습니다.

  15. 감성PD 2010.03.04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한 멸치국물로 만든 국수 한 그릇은 참 좋죠~
    갑자기 포장마차 잔치국수도 먹고 싶네요~

  16. 라라윈 2010.03.05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 무척 좋아하는데!!!
    군침 돌아요...+_+

  17. 뀨우 2010.03.06 0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국수.....이 시간에 보고 있자니
    속이 막 쓰려오네요 ㅠㅜㅠㅜㅠㅜ 위액이 분사될 것 같아요
    스타크래프트의 히드라처럼...

  18. 대구사랑 2010.03.06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레뷰를 통하여 국수집에 다녀 오셨군여. 맛나게 드셨나여?

  19. 사이팔사 2010.03.06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신청했는데 떨어졌어요.....^^

    레뷰 여기는 다 좋은데 지방사람들을 너무 배려 안하시는듯....
    오랜만의 맛집 리뷰였는데.....부산에도 한군데 있거든요.....^^

    한번 가봐야겠군요......

  20. 쿠쿠양 2010.03.08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비빔국수가 땡겼는데 말이죠~ㅎㅎㅎ

  21. Houstoun 2010.10.03 0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 시원한 국물맛 오늘처럼
    이렇게 쌀쌀한 날에는 딱 제격이겠는데요. ^_^
    잘 맛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