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오늘로 행복한 방학은 모두 끝나고 더 행복한 학교생활이 시작이 됩니다. 아이들도 그럴까?
새가방에 새 운동화에 신이 나겠죠. 장남에게는 운동화를 막내에게는 가방을 지난번 구정연휴에 사주었습니다.
아직도 소소한 것들이 있을 수 있지만 대충은 정리가 된 듯.... 처형이 아이들에게 고급 필기구를 사주어서 열심히
공부만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신학기 아직도 아이들이 뾰루퉁 해져 있다면 친구들은 있는데 내 아이는 없는게 있을 것 같군요. 저도 몰랐는데
은근히 그런게 있더라구요. 조카가 초등학교에 입학을 하거든요. 여자아이라서 난감하지만요.
아들만 키우다보니 감각이 없어어리....자주 이용하는 옥션쇼핑에서 선물을 골라보기로 했습니다.

연필을 사용하기 때문에 연필깍기는 곡 필요할 것 같습니다. 예쁜 헬로키키 연필깍기가 분홍색이라 여자이이가
좋아할 것 같습니다. 축하메세지를 적은 카드를 함께 선물한다면 너무 좋은 신학기 선물이 되겠죠.

입학과 졸업에 꼭 하는게 사진 촬영입니다. 매학년마다 포켓식으로 앨범으로 만들어 놓는다면 이보다 더 소중한
추억은 없을 꺼예요. 더구나 앨범뿐만 아니라 액자기능도 가는해 책상위에 올려 놓으면 내내 기억하는 소중한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아버지가 사다주신 크레파스였나.. 아빠와 크레용이었나...ㅋㅋ 가물가물...
전 금색과 은색이 있는 크레파스가 좋았어요. 괜히 있어보이잖아요. 스케치북에 아버지 얼굴을 그리고 나니
잠이들고 말았어요.. 글쎄요.. 보통은 엄한 아버지 무서운 어버지보다는 엄마얼굴을 더 많이 그린 기억이 납니다.
아버지 얼굴은 가족을 주제로 그림을 그릴때나 끼워준것 같아요.

여기에 축하메세지 카드와 함께 선물한다면 멋진 큰아버지가 될거예요.ㅋㅋ


728x90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천댁이윤영 2010.03.01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필깎기 넘 예뻐요.. 초등학교 1학년 여자아이라면 진짜 좋아할거예요..

  2. 하늘엔별 2010.03.01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집이 문구점을 해서 저런 거 제가 먼저...
    못 썼답니다.
    고장난 거나 망가진 거... ^^;;

  3. 영심이 2010.03.01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릴때 연필깎이는 무조건 샤파 였어요..
    세모난거 아니면.. 기차모양으로된거 그런것뿐이었는데..
    요즘은 학용품이 너무 이뻐요...

    조카분 예쁜 선물 받고... 너무 좋아하겠어요 ㅎㅎ

  4. Deborah 2010.03.01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필깍기가 참 귀엽네요.

  5. 드자이너김군 2010.03.01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자상하시내요. 저런것들을 다 챙겨 주시고.. 전 그냥 돈으로 부쳐주고 말았는데..흐흐..ㅠㅠ

  6. 뀨우 2010.03.02 0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자상한 핑구님ㅋㅋㅋㅋㅋ
    어젯밤에 우리아빠가 사다주신 크레파스가 아니라
    삼촌이 사다주신 연필깎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훈훈합니다+_+

  7. 쿠쿠양 2010.03.02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주 오래된 샤파를 쓴답니다 ㅋㅋ
    요즘 샤파는 참 귀엽게 나오네요~

  8. 파아란기쁨 2010.03.05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애 초등학교 들어가는데...
    무엇을 준비해야 할줄 몰라 아무런 준비도 못하고 보내서...
    지금 단단히 홍역을 치르고 있네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