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밴쿠버 동계 올림픽에서 생각나는 종목은 단연 피겨스케이팅과 스피드스케이팅,쇼트트랙 입니다. 다른 종목은 뭐가 있는지 대충은 기억이 나는데 한번도 경기를 관람하지 않은 종목도 있더라구요. 그래서 종목을 다시한번 정리하면서 상식 풍부한 핑구야 날자가 되보려 합니다.



알아보니 종목별로 세부적으로 나뉘더라구요. 경기중에 우연히 보게 된 종목중에 참으로 매력적인 종목이 있어 뒤 늦은감이 있지만 여러분에게 소개해 볼려고 합니다.

진정한 팀웍의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는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다소 생소합니다. 경기는 국가별 출전인원은 3명으로 2개 팀이 경기를 합니다. 우승팀을 가리는 방식은 두가지로 되어 있습니다. 첫번째는 각 팀 3명의 선수중에 가장 늦게 들어온 선수의 기록중에 빠른 기록을 얻은 팀이 승리하는 방식입니다. 두번째는 한 팀의 가장 빠른 선수가 상대팀의 가장 느린 선수를 추월하게 되면 승리하는 방식입니다. 남자선수들은 400m를 8바퀴를 돌아야 하고 여자선수들은 6바퀴를 돌아야 합니다. 다시말하면 남자는 3200m 여자는 2400m의 레이싱을 하게 됩니다. 아래 그림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출발점이  서로 틀리기 때문에 상대편 꼬리를 물며 달리는 경기라고도 하더라구요.

아쉽게 우리나라는 4강에서 고배를 마시긴 했지만 경기방식의 매력은 대단했습니다.

양팀의 실력차이가 많이 난다면 상대편의 가장 느린 선수를 추월할 수도 있겠지만 쉽지는 않을 것 같구요.
제가 흥분한 부분은 각팀의 팀원끼리 단결을 해서 가장 최고의 속도를 서로 최대한 유지 시켜주기 위해 밀어 주는
부분입니다. 자기 혼자만 속도를 낸다고 해서 팀이 이기는 것이 아니라 팀원 모두가 적절한 힘의 분산해야 합니다.
체력이 되고 속도가 되는 팀원은 조금 뒤쳐진다 싶은 팀원을 뒤에서 밀어주며 팀 전체가 승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겁니다. 같은 팀원끼리 경쟁하는 것도 재미있지만 팀추월의 묘미는 서로 같은 속도로 전체 속도를 높이기 위한
팀웍에 있습니다.

조직의 문화도 팀 추월로


실적이 없으면 퇴출시키고 능력이 없으면 밀어버리는 조직은 언제나 활력이 없고 긴장감만 있을 뿐입니다.
진정으로 살아 있는 조직은 팀 추월 경기와 같아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부족한 사람을 내 치는 것이 아니라
잘할 수 있는 있는 것이 무엇인지 그 사람이 어떻게 하면 성장할 수 있는지를 찾아내는 것입니다.
일 잘하는 사람은 얼마든지 있다. 나래비로 서 있는데 굳이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냐고 한다면 할 말은 없습니다.
그러나 모든 팀원들이 그런 조직의 문화에서 과연 100%의 힘을 낼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듭니다.
물론 스스로 하기 싫어하고 도전하지 않는 팀원이라면 상황은 틀려지겠지만...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홍E 2010.03.04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경기를 봤는데 엄청 스릴있고 잼있더군요.
    조금 생소했지만 시작부터 끝까지 긴장을 놓치않게하는 경기였습니다.
    뭐 결과는 조금 아쉽지만요 ^^;; 그래도 저는 너무 자랑스럽다는..
    봅슬레이 경기도 시청했는데 그것역시 너무 자랑스럽게 봤어요. 잘 기억나지 않지만.
    운전하시는분이 대단한 분이더군요...

  3. 안녕!프란체스카 2010.03.04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팀추월이란것도 생겨군요^^
    나날이 재밌어지는 스포츠들이 엄청 스릴있고 좋네요..
    본 경기가 김여아경기랑 몇개 없어요^^;

  4. 워크뷰 2010.03.04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동계올림픽의 열기는 빙상을 녹여버렸죠^^

  5. 쑥냥 2010.03.04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팀추월 경기 참 인상깊게 봤는데요^^
    마지막 부분 공감합니다~ ㅠㅠ

  6.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3.04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저는 워낙에 동계올림픽때 김연아만 생각하고
    다른것은 보지 않았는데..
    저의 무지를 탓하게 되는군요..쿨럭..

  7. LiveREX 2010.03.04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올림픽으로 스피드 스케이팅에 대한 지식이 좀 늘었어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

  8. 모모군 2010.03.04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팀추월 경기.. 잠깐 보면서 저건 머지? 했었는데.. 설명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리고, 마지막 말씀은 정말 공감이 많이 되네요.. 기업문화가 올바르게 자리잡아야 할텐데 말입니다.

  9. 감성PD 2010.03.04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팀 추월 경기, 독특한게 은근히 긴장되고 재밌더라구요 ㅋㅋㅋ

  10. 너돌양 2010.03.04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갠적으로 스피드 스케이팅이 젤 잼나더군요 ㅎㅎㅎㅎ

  11. Design_N 2010.03.04 1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팀추월 경기는 한 번도 못 봤는데~ 재미있겠네요+_+

  12. Zorro 2010.03.04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팀추월이라.. 저거 잼날거 같아요~
    4년뒤에는 팀추월에서의 메달도 기대해봅니다^^

  13. 끝없는 수다 2010.03.04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인이 너무 이쁘네요 *_* 눈이 번쩍 뜨이는 순간이었어요^^

  14. 넛메그 2010.03.04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쇼트트랙의 터치식과는 또 다른 묘미가 있는 팀경기였죠.
    말그대로 정말 모든 선수가 '하나'가 되어야한다는...

  15. 미르-pavarotti 2010.03.04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에 나온 대결도 재밌었는데... 0.03초 차이로 져서 아쉬움이...

  16. 맑은물한동이 2010.03.04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경기 못봤어요.
    경기 결과만 듣고 경기를 못봐서 아쉬웠는데
    이글을 보니 더 아쉽네요.

    "조직의 문화도 팀추월로"라는 글 200% 공감합니다.
    부족한 사람도 함께 포용하고 보둠고 간다면 분명
    자신의 능력을 100%이상 발휘 할 수 있는 조직이 될겁니다.

  17. 보링보링 2010.03.04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팀추월이라는 종목을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대단한것같아요
    3명이 모두 비슷한 속도를 계속 유지해서 상대팀보다 먼저 들어오는거
    정말 모두 체력이 좋아야만 가능한거라...대단해보이더라구요..
    다음에는 순위권에 들면 더 좋을 것 같아요~

  18. 악랄가츠 2010.03.05 0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전우애! 흑흑..
    다음 올림픽에서는 더욱 멋진 모습 기대해보겠습니다! ㅎㅎ

  19. 라라윈 2010.03.05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다양한 경기가 있네요...
    연아양의 피겨가 너무 인상이 강해서 다른 경기가 인상이 흐려졌어요...^^;;
    다음 동계올림픽에서는 팀추월경기를 눈여겨보게 될 것 같습니다.. ^^

  20. beat™ 2010.03.05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의 차이로 이기는 아슬아슬한.. 그런 경기인거같아요 글구 마지막 구절이 눈에 더 띄네요

  21. 쿠쿠양 2010.03.08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메달과 관련없는 종목중에선 스노보드가 재밌었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