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 14회냐구요. 준혁이가 14살이니 우리에게는 14회가 되는 셈이죠. 이젠 키가 저보다 커서 징그럽기까지 합니다. 만화그리기를 좋아하는 준혁이는 만화가가 꿈이랍니다. 부모된 입장도 있어지만 지금은 본인이 원하는 대로 하도록 하기로 했습니다. 표지에 왜 조커를 그렸을까? 아마도 조금더 사랑을 원하는 듯 합니다. 자신의 표정을 잃어버린 조커는 준혁이의 심리상태가 아닌가 싶어요. 최근에 시험기간동안 여러가지로 잔소리를 했는데 장남이라는 입장에서 부모에게 걱정을 끼쳐 드리지 않기 위해 속으로 삭히는게 많았나 봅니다.


애비를 닮아서 위트가 있습니다. 이따만큼 좋다고 하는데 손이 쑤~욱 나와 깜놀했습니다.


와락 안기고 싶지 않으세요.  귀여운 장남의 빨간 하트 작렬... 3개  저와 아내 그리고 막내를 표현한것 같습니다.


사랑한다는 말이외에 뭐가 필요하겠습니까? 같은 내용이라고 자문하는게 장남이라고 너무 기대해서 뭘
보여 주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런건 아닌지 괜한 걱정도 듭니다.


영어학원에서 어버이날이라고 영문편지를 써서 주더라구요, 키운 보람을 느낍니다. ㅋㅋ


준혁이는 왼손잡이라 글씨를 좀 못쓴답니다. 고쳐주려고 했는데 영~~


준호는 딸과 같이 애교가 많은 녀셕이랍니다. 카네이션을 만들어 표지에 붙였습니다. 검은색 표지가 좀 그렇지만..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위치에 있군요.  아이들에게 더욱 잘 해야 겠습니다.


글씨를 제법 잘 쓰는 편인데 급하기는 했나봅니다. 아니면 글보다 부모를 생각하는 마음이 앞서서 그랬던지..


영재수업 받는게 맞는지 철자가 여기저기.. 그래도 마음이 와닿는 귀여운 막내의 편지에 제가 오히려 어머님께
잘하고는 있는지 반성을 하게 됩니다.


막내의 영문편지입니다. 2년 터울인데 같은 학원을 다닌답니다.


아버지 말을 잘 안들은 것은 알고있나 보내요. 열심히 공부한다고 하니 어디 믿어볼까요.


제 14회 어버이날 행사가 이렇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오늘도 학원을 다녀온 아이들이 애처롭게 느껴집니다.
능력이 있어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다면 더 지원해주고 싶지만 그렇지 못해 늘 안타까움에 가슴이 아픕니다.
그래도 건강하게 씩씩하게 잘 커서 얼마나 고마운지 모릅니다.
제가 아이들을 생각하는 마음처럼 부모님도 그러하시리라 생각을 합니다. 자주 전화드리고 아들노릇을
제대로 해야 겠습니다. 그렇지 않고는 아이들에게 가르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하늘연 2010.05.09 0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센스있는 아드님이세요!!
    귀엽고 이쁜 마음이 전해지는거 같아서 보고 있는 자체로도 웃음이 나네요.
    행복하셨겠어요!!

  3. ppsyg 2010.05.09 0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분 좋으셨겠어요ㅎㅎ 아드님들이 참 기특하네요ㅎㅎ

  4. jpetit 2010.05.09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예쁜 카네이션이네요~^^ 아이들 마음이 느껴지는것 같아요~^^

  5. 네오드 2010.05.09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거 정성이 정말 느껴지는군요.

    핑구님 정말 행복하셨겠네요^^*

  6. 파아란기쁨 2010.05.09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편지 받으면...
    가슴이 뿌듯하시겠어요.^^

  7. 햄톨대장군 2010.05.09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저렇게 정성스런 카드를 받으면 정말 흐믓하시겠어요!!
    아이들이 만드는 솜씨도 장난아닌데요! 멋진 선물이에용~헤헷

  8. Design_N 2010.05.09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팝업카드+_+
    저도 어렸을 땐 저런거 만들었던 것 같은데ㅜㅜ
    이제는 봉투 하나만 준비하면 된다는..............^^;;;

  9. 쿠쿠양 2010.05.09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성이 가득한 카드~~ 비싼 카네이션이나 선물보다 이런게 훨씬 감동적이겠어요^^

  10. SAGESSE 2010.05.09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준혁씨? >,,<의 아이디어!!! 짱중에 짱입니다요! 완전 창의력 짱이예요~ 그림 솜씨도 맘에 들고요!
    준호씨??ㅋㅋ의 카드가 까만 색인 것은 빨간 카네이션을 돋보이게 해주는 효과를 주기 위한 것이죠!
    행복한 가족의 모습이 참 보기가 좋습니다!!!

  11. 사라뽀 2010.05.09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드...가 예술적이네요~.
    팝업카드!!

    전, 기억도 잘 안 나는 것 같아요..
    울엄마아부지에게도 드렸었나...하는 ^^;

  12. 건뚱이 2010.05.09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릴때 부모님께 카드를 만들어 드렸던적이 생각 나네요..

    이번엔 카네이션 바구니 하나로 끝냈지만.. . 다음엔 카드 하나 써드려야겟습니다. ㅎㅎ
    그것보다. 참한 며느리가 좋을것 같네요..ㅎㅎ.

  13. 빨간來福 2010.05.10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뭉클해지는 편지네요. 여긴 오늘이 Mother's day입니다. 딸아이도 엄마에게 카드와 선물을 샀더라구요. ㅎㅎ

  14. winstock 2010.05.10 0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각박한 세상에 살아가는 힘은 가족인듯 싶습니다.
    핑구님의 끊임없는 에너지의 원천도 가족이겠지요.

  15. 디자인이소 2010.05.10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좋으시겠어요^^
    직접 손으로 만든 카네이션에 편지까지 감동이네요 !!

  16. 유리구두♡ 2010.05.10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렇게 고사리손으로 쓴 편지를 받으면 완전 감동받을 것 같아요^^

  17. 감성PD 2010.05.10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튀어나오는 카드 귀여운데요? ㅎㅎ
    크리스마스카드에 이런것들이 많잖아요~
    영문편지도 대단하구요~

  18. 날아라혜갱이 2010.05.10 1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영어에다가 입체카드를 손수만드는 똑똑한 아들인데요.
    감동이 쓰나미로 밀려올듯 ㅎㅎㅎ

  19. 바쁜아빠 2010.05.11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님만의 14회 어버이날, 뿌듯하셨겠어요.

  20. 명섭이 2010.05.12 2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이네요.
    핑구님 아이들, 센스가 넘치는데요~

  21. 밋첼™ 2010.05.20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으로 만든 카네이션 카드와...팝업카드의 센스가 대단한걸요? ^^
    받으셨을 때의 감동.. 제게도 느껴지는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