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몇일전 아내가 프린트된 중국여행 일정을 보여주면서 어떠냐고 물어보았어요. 밑도 끝도 없이 말이죠. 중국여행하면 흔히 듣는 상해, 황산, 북경, 장가계, 구채구, 서안, 정주, 하이난등이 아니라 허쩌현이라는 곳이예요. 뭐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혹시 이벤트에 당첨이 되었나 했지요. ㅋㅋ



나중에 알고보니 지차체에서 교류를 하고 있는 중국의 도시에 교환학생으로 가게 되었던 모양이예요. 그동안도 통화가 잘 되지 않았는데 근간에 부쩍 바쁘게 뭔가 하는것 같았는데 전혀 눈치 못챗지 뭡니까? 좋은분을 만나서 우리까지 기회가 온 것 같아요. 물론 아내가 동분서주한 노고도 있었겠지요. 지난번 리솜 스파캐슬 다녀온 날에 여권을 받으러 시청에 갔었어요. 여행사에 여권번호를 불러줘야 하는데 직접 방문을 해야 한다고 해서 저녁7시경에 당직 공무원을통해 받아 부랴부랴 준비를 맞쳤어요.




환전은 300위안만 했어요. 관광을 가는 것도 있지만 중국 현지 학생들과의 교류와 역사를 배우는 과정이기 때문에 쇼핑을 하는 경우는 많지 않기도 하고 300위안도 많다고 생각을 하거든요.


그래도 간단한 중국회화가 가능하면 좋을 것 같아 책자에 있는 회화를 공부했는데 도움이 되겠죠. 준호는 학교에서 3년후에 배우고 중국어 스피치 대회도 나간 경험이 있어서 좀 나을텐데. 중국어에 중자도 모르는 큰 놈이라....ㅜㅜ 니하오와 쉐쉐만 잘해도 괜찮겠죠. ㅋㅋ


준호가 지난 17일에 제 6회 한국청소년 합창콩쿠르에 출전했었었습니다. 이웃블로거님들의 응원을 많이 해주셨는데 안타깝게 장려상으로 만족해야 했습니다. 올해가 마지막 합창단이어서 하반기에 또 큰대회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못내 아쉬운 결과였어요. 합창단원들에게 미안하기도 하구요. 변경기되어 제대로 목소리가 나오지 않은 아이들 위해 같이 해준 분들에게 정말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구요. 


형은 중국간다고 투덜대는 막내소리가 귓전에 맴돕니다. 캠핑만 두세번 갈꺼면서 그런건 생각도 안한다니까요. 이 많이 흘러 고생하면서도 중국으로 가는 큰 아들에게 몸보신 시키려고 삼계탕을 직접 해주는 엄마의 마음을 아는지... 내일 새벽 4시에 출발한다고 하니 이제 얼마 남지 않았군요.



728x90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에우르트 2010.07.26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궁 아무일없이 조심해서 잘다녀왔으면 좋겠네요^^
    너무 걱정하시지마시구영 ㅋㅋ

  3. 건강정보 2010.07.26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기회이지만 핑구님은 걱정이 많으시겠어요^^

  4. M군. 2010.07.26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에서 절대 일행 잃어버리지 않고 여권 관리 정말중요해요! 안전하게 다녀오길 기원합니다!

  5. 복돌이^^ 2010.07.26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기대반 걱정반...이시겠어요...
    간단한 중국어 회화 프린터물 저도 필요할것 같아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6. 디자인이소 2010.07.26 1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기회네요^^
    많은 경험을 하고 오겠죠 너무 걱정하지마셔요^^

  7. 쿠쿠양 2010.07.26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려상도 큰 상이죠^^ 축하드려요~
    큰아드님은 좋은기회로 중국에 다녀오게 되었군요. 사람은 경험이 공부지요.
    좋은 경험을 많이 쌓고오길 바랄게요~

  8. 2010.07.26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둥이맘오리 2010.07.26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다녀올꺼라 생각되네요... ^^
    좋은거 많이 보고 듣고.... 그럴꺼 같아요...
    좋은 부모님곁에.. 장한 아들이 존재하겠지요...
    부럽습니다...
    더운데 건강 유의하세요~~

  10. 소심한우주인 2010.07.26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올레~~?
    후다닥!!

  11. Nigasa 2010.07.26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정말 설레겠어요.
    한편으론 부모님 곁을 떠나기 때문에 불안하기도 할테고...
    혼자 바다를 건넌다는 생각에 어른이 된 짜릿한 기분이 들기도 할테고...
    전 정말 부럽네요. 전 그 나이에 바다 건널 생각은 꿈에도 못했거든요. ㅠ

  12. bluepeachice 2010.07.26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교환학생이라는 소중한 체험을 할 수 있게 되어...큰아드님이 너무 좋아하셨겠어염...
    그리고..역시 삼계탕에 담긴..사모님의 따뜻한 사랑도 듬뿍느껴지네용...ㅎㅎ

  13. 바쁜아빠 2010.07.26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좋은 경험하고 오시겠네요.
    그리고 저 삼계탕... 자꾸 예전의 울 엄마가 생각나네요. ^^

  14. 아이미슈 2010.07.26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열심히 좋은 포스팅보고 맨 마지막 사진에 꼴깍 침만넘어갔다는..ㅎㅎ

  15. 감성PD 2010.07.26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경험 하고 오겠군요...
    전혀 다른 문화를 가진 먼 곳에서 며칠 지내는 것은 정말 괜찮은 경험인 것 같습니다.

  16. White Rain 2010.07.26 1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이를 낳으면...
    소풍, 수학여행, 수련회, 각종 캠프, 친구와 만나러 나가는 길, 등 아이의 모든 야외 행사에
    제가 늘 참석할 것만 같아요.
    불안해서 어떻게 혼자 내보낼까...뭐 이런 상상을 가끔하죠.
    등하굣길은 당연하고 암튼 집 떠나면 아마 제가 그림자처럼 따라다니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가끔 해보는데...

    어휴..중국이라니요!!!.ㅎㅎ.

    그래서 걱정이랍니다..아이에게 너무 간섭하는 부모가 되지 않을까...ㅠㅠ.
    그런데 하물며 핑구님과 핑구님의 영부인께선 얼마나 노심초사하실까..하는 생각도 드네요.
    삼계탕만으로도 그 마음 전해집니다.

    • 사용자 핑구야 날자 2010.07.26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순간 별의별 생각이 다 난답니다. 타국으로 가니말입니다.
      혼자 소설을 쓰기도 했답니다.ㅋㅋ
      잘 다녀오겠지요.
      WhiteRain님은 자상하게 잘 해주고 왠지 정한수 떠놓고 빌듯...

  17. 맑은물한동이 2010.07.26 1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도 아닌 외국으로 간다니 걱정 많기는
    하시겠지만 아이에게는 좋은 경험이 되겠네요.
    몸건강히 좋은 공부 많이 하고 오기를...

  18. 리브Oh 2010.07.27 0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 멋지네요. 그만한 그릇이 되기에 가능한거겠죠.
    사랑으로 준비한 삼계탕이 더욱 절실하게 다가옵니다.
    무사히 다녀오라고 저 역시 응원할게요^^

  19. 밋첼™ 2010.07.27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부터 국제적인 경험을 쌓으니.. 나중엔 더 큰 사고를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건강히.. 더 많은 것을 접하고 오길 소망합니다~

  20. 뻘쭘곰 2010.07.27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경험이 될 듯 하네요..^^ 이번엔 장려상이지만 담에는 더 큰 상을 받을 것 같습니다^^

  21. 네오드 2010.07.28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 참 좋지요.

    예전에 아버지가 중국에 출장 다니시는게 정말 부러웠어요.

    물론 아버지는 일만 열심히 하고 오셨는데 말이죠..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