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은 서로의 입장이나 생각를 이해하지 못하거나 자신의 입장에 더 비중을 두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개인사에도 그렇지만 국가간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역사적으로 봐도 역시 잘 알 수 있습니다. 독립 불교영화 할은 바로 서로의 사상에 대해 인정하고 같이 갈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하는 영화입니다.


할[喝]이란?

불교 선종(禪宗)에서 스승이 참선하는 사람을 인도할 때 질타하는 일종의 고함소리를『할[喝]』이라고 합니다.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절대의 진리를 나타내기 위하여 할을 발한다고 합니다. 말, 글, 행동으로 할 수 없는 깨친자의 자리를 불가피하게 소리로 나타내는 것이다. 이러한 의미의 할이 선종에서 사용된 것은 중국 당(唐)나라
마조도일(馬祖道一) 시대부터라고 생각되나, 임제의현(臨濟義玄)에 이르러 널리 사용되었다. 의현의 할에 의한
지도를 ‘임제사할(臨濟四喝)’이라고 하는데, 이는 할을 사용하는 경우를 4종으로 구분한 것입니다.




87분간의 템플 스테이 불경과 성경이 맞닿는 경이로운 순간을 만나다!

할의 내용은 보육원에서 형제처럼 성장한 우천과 미카엘의 종교적인 갈등에서부터 스토리가 전개됩니다. 이름에서부터 느낌이 오듯이 우천은 먼저 신부가 된 친구 미카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청송스님과 1박2일간의 화두여행을 통해서 인자한 가르침을 통해 출가하게 됩니다. 그리고 신부가 된 친구 미카엘을 찾아가게 됩니다.


이러한 일련의 갈등과  이해를 통해 산사에서 펼쳐지는 숲소리, 바람소리, 물소리를 마음껏 즐기실 수 있습니다. 요즘 뜨고 있는 스마트폰(아이폰,갤럭시)이나 컴퓨터, 답답한 빌딩만 보시다가 87분간 템플스테이한 듯 한 느낌으로 빠져보세요. 그리고 우천의 눈물이 여러분 자신의 삶의 무게로 부터 보다 자유로워 질 수도 있을 겁니다.


할을 통해서 무엇을 얻나?

얻으려고 하지마라!! 불구자득(不求自得)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마음을 비우고 종교적인 입장도 버리도 보신다면 구하지 않아도 저절로 얻을 수 있을 겁니다. 도시에서 답답한 도시생활을 떠나게 하는 독립영화 할을 통해 진정한 나를 찾는 계기가 되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merongrong 2010.10.29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님~~~~~~~~~~
    저 정말 방명록에 남기신 글보고 깜딱놀라서 달려왔어요 ㅋㅋ
    그렇게 약올리시는거에욤??? ㅋㅋ

    그동안 안녕하셨나요?

    제가 이사를 하공..영국이랍니다 ^^;;

    교회도 한번 안가는 무늬만 기독교인으로써
    저런 영화 너무 좋아해요!!!!!!!

  3. 2010.10.29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빨간來福 2010.10.29 0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인가 보았던 기사가 생각나네요. 서로간의 종교를 존중하는 건 가르쳐주지 않는건지 말이죠.

    아주 잔잔하고 생각할거리를 던져주는 영화인것 같네요.

  5. 수우º 2010.10.29 0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잔잔하게 즐거움을 줄 거 같아요 ^^
    잘 봤습니다
    영화 봐야지 +ㅁ+

  6. 워크뷰 2010.10.29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영화관을 찾아야겠군요!1

  7. 칼리오페 2010.10.29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마음이 평온해지는
    영화소개를 만난것 같아요. 요즘
    주로 액션이나 코미디 같은 영화를봐서..
    마음의 정화를해야겠어요 ^ ^

  8. 복돌이^^ 2010.10.29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야날자님의 영화 소개 보니...갑자기 이번주말 영화가 확 땡기네요...
    함 저도 찾아 봐야 겟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9.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10.29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처와 예수의 만남이라는 대사가 확 오네요...오옷!!

  10. 파스세상 2010.10.29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영화가 분명한데 독립영화라 개봉관이 적군요.

  11. 2010.10.29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검은괭이2 2010.10.29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보고 싶다 ㅠㅠ

  13. 에우르트 2010.10.29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종교에 대해 많은 관심이 있는데
    언제 한번꼭 봐야겠어요 ㅎ

  14. 아이미슈 2010.10.29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특이한 소재의 영화인데요..
    이야기를 어떤 관점으로 풀어낼지 궁금하네요.

  15. 아미누리 2010.10.29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립영화가 안고 가야할 숙제이자,
    어쩌면 희소성을 갖는다는 장점(?)이기도 한 것은 역시나 '개봉관'이로군요.
    좋은 영화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16. 꽁보리밥 2010.10.29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원하는 종교관입니다.
    부처나 예수나 다 같은 신인데 평화를 원하고
    행복을 원하는 것은 매일반이거늘 왜 종교전쟁이나
    벌리는지....
    이 모두가 인간들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방법인것을
    모르니 참 딱도 합니다.

  17. 감성PD 2010.10.29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교는 서로를 존중해줘야하는데 특정 종교에서 요즘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죠,
    논란도 많고...
    이 영화 보면서 반성 좀 했으면 좋겠네요...

  18. 파아란기쁨 2010.10.30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교는 타 종교를 인정하는것 같은데...

    타 종교에서는 다른 종교를 인정하지 않는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웬지 불교쪽에 마음이 끌리기는 하지만...
    현실에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우매한 중생이네요.^^

  19. 쿠쿠양 2010.10.31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영화일 것 같아요 우리나라의 독립영화가 많이 발달해야 할텐데요...성공적인 케이스가 많이 나오길...

  20. 네오드 2010.11.01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한 소재의 영화네요^^

  21. tgrmsk 2011.09.09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첫 장면에 영어 이름이 나오는데

    kil dong, Hong 이라고 나옵니다. 이렇게 쓰시면 kil dong 이 "성"이되고, Hong 이 "이름"이 됩니다.

    코마 (,) 앞은 무조건 "성"입니다.

    이것은 Hong, kil dong 으로 써야합니다. (Last Name, First Name)

    First Name 을 먼저 쓰고 Last Name 을 나중에 쓰려면 코마 (,) 를 빼고

    kil dong Hong 으로 써야 맞습니다. (First Name Last Name)

    예를 들면

    Kil Dong Hong or

    Kil Dong HONG or

    Hong, Kil Dong 이 맞는 표현입니다.

    좋은 영화인데 옥에 티가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