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하이원에 다녀오면서 춘천 닭갈비 맛집중에 제가 단골로 찾는 후평동의 1.5 닭갈비집에 다녀왔답니다. 보드타고 오는길에 눈이 많이 내려서 길에다 시간을 버리느니 차라리 여유있게 저녁을 먹고 가기로 했답니다. 주말이지만 눈이 많이 와서 그런지 기다리지 않고 먹을 수 있어 더 좋았답니다. 경춘선 전철이 개통이 되어 편하긴 하지만 경춘선을 이용해 후평동으로 가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습니다. 대부분 춘천 명동에서 드시지만 예전처럼 양이 많지 않다고 하더라구요. 경춘선 덕분에 손님이 많아져서 아무래도.. 물론 일부 닭갈비집의 이야기겠죠. 1.5는 처음부터 안 곳은 아니구요, 직원의 소개로 알게 되었답니다. 다른 곳보다는 더 준다고 해서 1.5라는 상호를 쓴다고 하더라구요. 서울에 비해 양도 많은데 더 준다는데 혹해서 춘천에 갈 일이 있으면 꼭 들려서 먹는답니다. 평상시에는 줄을 서서 먹는다고 하는데 일요일 저녁이고 눈도 많이 와서 앉을 자리가 있었답니다.


드디어 기다리던 닭갈비 대령이요~~ 모두가 움짤모드 돌입~~ 그러나 때를 아는자만이 그 맛을 아는법~~




펜 위에 한가득 올려신 오늘의 주인공 닭선생이 훈기를 느끼기전에 위를 비우는 내공이 필요합니다. 어흐~~


펜 가득히 쌓인 야채와 닭갈비 그리고 떡사리와 고구마..... 일단은 달궈진 펜으로 야채의 숨을 죽이면서 타이머도 없는데 어찌알고 오시는지....


한국사람 성격 참 급하죠. 그래서 바로 떡사리가 있는 겁니다. 야채가 물론 먼저 읽지만 떡사리와 고구마는 닭갈비가 익기전에 급한 마음을 달래주는데는 제격이죠.


춘천 닭갈비 오늘의 주인공입니다. 여러분을 약 올릴려고 일부러 두툼한 놈을 골랐어요. ㅋㅋ


춘천 닭갈비의 씹는 감칠맛 닭내장이랍니다. 못드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쫄깃하게 씹히는 맛이 일품이랍니다.
 


얼마나 기다려 왔던가 춘천 후평동 1.5 닭갈비집의 닭괘기를....정성스럽게 상추쌈에 싸서 떨리는 손을 잡고 얌얌~


껫잎에 닭내장과 마늘 그리고 양파를 얹어 일브로 쏠라당~~ 음 역시 쫄깃하게 씹히는 맛이 최고군요.


새로운 맛을 제공하기 위해 펜에 붙어 있던 닭갈비의 양념의 화려한 퇴출식이 얄짤없이 거행되었습니다.


닭갈비 볶음밥을 위한 약간의 양념을 남겨두고 깨끗하게 클린징을 한 펜에서 2차를 기다려봅니다.


긴 면발의 우동이 큰 펜에서 아주머니의 지휘에 따라 사정없이 정신없이 휘둘리며 주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흰쌀밥이 고추장 양념과 김가루을 품으며 떨고 있는 모습이 보이시나요. 잠시후면 자신의 의지와는 관계없이 고추장 양념과 김가루와 한몸이 되기전 온전히 자신의 모습을 간직하고 싶은 흰쌀밥의 작은 소망을 뒤로 하고 이미 변신한 우동의 모습을 거울삼아...


전광석화와 같은 아주머니의 손놀림에 흰쌀밥과 흰면발의 우동은 어느새 꽃단장을 하게 됩니다. 휘리릭


아주머니에 신공으로 우동사리와 닭갈비 볶음밥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이젠 불판위를 향한 쏠린 충혈된 눈과 함께 일제히 숟가락으로 공격을 할때 선수는 젓가락으로 우동을 먼저 집습니다. ㅋㅋ


닭갈비 살컷 먹어도 늘 위에는 닭갈비 볶음밥이 들어갈 자리를 마련하셔야 합니다. 요 맛있는 닭갈비 볶음밥을 못 드시면 귀가길에 멍때리게 됩니다.


든든하게 먹고 눈이 오는 춘천길을 달려 서울로 향해....고고씽..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류(怡瀏) 2011.01.30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키장 다녀오시면서 맛나는거 드셨네요.. 우왕 +ㅁ+ 떡볶이 떡이라 우동면이랑 꺄꺄!!
    저는 어제 아구찜 먹어서 그나마 위안을 삼아요 ^^ 맛나겠다..
    1월 예정이였던 스키장 2월로 미루었는데 만약에 취업대면 물건너 간거 같아요 ㅎㅎ
    그래도 취업이 되야 블로그에 할 이야기도 많고 이제 돈두 벌구.. 오호 ^^

  2. 자 운 영 2011.01.30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런건 또 휴일날 드셔 주셔야 제맛 ㅎㅎㅎ
    누른밥 벅벅 긁어 먹는맛 일품 이죠^^

  3. 하늘엔별 2011.01.30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닭갈비는 춘천에서 먹어야 제대로지요. ㅎㅎㅎ

  4. 리뷰쟁이 2011.01.30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아..정말 맛있었겠습니다
    리뷰쟁이도...강원도 원주에 살았던지라
    가까워서 춘천에 자주가긴했었는데~
    한국가면 언능 먹어야할 베스트5위안에올려둬야겟네요 ㅠ

  5. 맥컬리™ 2011.01.30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닭갈비... 좀전에 칙힌묵고 사진보니깐 또 배고파 집니다.. ㅋㅋ

  6. 리브Oh 2011.01.30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오늘 리뷰는 축구 해설 같습니다 ㅋㅋ
    박진감 넘치는데요^^
    아~~ 우동까지 들어가고 넘 맛나겠어요. 아주 푸짐하네요
    간만에 닭갈비 생각이 간절해지네요^^

  7. 베라드Yo 2011.01.30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밥비빔!! 정말, 최고입니다~~~~ 밥비빔~~~흑흑

  8. 복돌이^^ 2011.01.30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데 다녀오셨네요...^^
    닭갈비 안에 있는 떡은 왜케 맛나는지..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9. 파크야 2011.01.30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닭갈비 정말 맛있겠네요 ㅋㅋ
    닭내장도있었군요..그건 안먹어봤는데말이죠 ㅎㅎ
    다음에 한번 먹어봐야겠습니다
    핑구야날자님 새해복많이받으시고 고향잘다녀오세요^^;

  10. 레오 ™ 2011.01.30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에서 군생활해서 ...닭갈비 엄청 먹었답니다
    그래도 이렇게 보니 ..군침이 도는군요 ^^

  11. 위네모 2011.01.30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닭갈비 엄청 좋아하는데~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ㅎㅎ
    핑구님 주말 잘 보내세요~ ^^;

  12. winstock 2011.01.31 0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 포스팅을 볼때마다, 괜히 설래는 기분이 .... 뭐라할까...
    기분이.........참 좋은데,,,,, 뭐라 표현을 못하겠군요. ㅇㅅㅇ

  13. 네오드 2011.01.31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번 맛있는 것만 찾아 다니시고,,, ㅋ
    핑구님 블로그는 배고플 때는 안 와야 할듯... ㅎㅎ

  14. 이바구™ - 2011.02.01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편의 콘서트를 보는 느낌입니다.
    금방 점심을 먹었는데도 군침이 도네요^^

  15. 쿠쿠양 2011.02.04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닭갈비집 원래사진이었군요 ㅎㅎㅎ
    전 동네에서 먹었지만 저도 비슷했던듯 ㅎㅎ
    맛있었어요~

  16. 안티독점 2011.03.01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춘선 개통으로 손님이 몰리자 담합해서 인상요인이 전혀없음에도 춘천 닭갈비집들 가격을 일제히 올려버렸습니다. 이런 비양심적인 업소들은 가지말아야하지 않을까요

  17. 비투지기 2011.04.25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ㅋㅋ 볶음밥을 볶는 솜씨가 장난이 아닐 듯하네요;;ㅋㅋ

  18. 스마일맨 민석 2011.05.16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양도 대박인데요.
    저 다이어트 시작해야 하는데...
    또 침이 고이네요 ㅎㅎㅎ

  19. 강원도래요 2012.08.21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춘천 하면 닭갈비죠!
    특히 저 마지막에 밥과 같이 비벼먹는 거! 캬~^^
    맛있는 닭갈비 사진 보면서 저도 트랙백하고 갈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