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당일여행 서울근교 드라이브로 강화도의 동막해수욕장 코스를 다녀오면서 김포맛집 국보966에 들렸답니다. 이전에도 한번 다녀오면서 김포맛집으로 국보966을 소개하려다가 한번 더 맛을 보고 소개하려고 했던 집이랍니다. 간판에는『국보966 옛날두부』라고 씌워 있답니다. 김포맛집을 일부러 찾아간 것은 아니구요. 드라이브를 좋아해서 드라이브후에 마지막으로 오는 코스가 초지대교 방향인데 조금 더 가서 대곶에 들어서면 있는 집이랍니다. 지난번에 주차된 차도 많고 해서 들어가본 곳이기도 하구요. 그런데 48번 국도 따라 가다 동막해수욕장 코스를 잘못 들어서서 마니산방향으로 간거예요. 네비게이션이 있었는데도 잘못들어서 결국 동막해수욕장은 못갔어요. 해도 저물고 배도 고프고 해서 말이죠.


노을을 따라 간 드라이브

일요일에는 오후에 서울로 나오는 차가 많아서 좀 막히지만 들어가는 것은 한가하답니다. 이게 바로 강화도 드라이브를 즐기는 이유랍니다. 오후 4시경이라 드라이브 내내 한산해서 좋았어요.




경치를 구경하면서 드라이브하면 제일 좋은 사람은 아내입니다. 대신 아이폰을 주고 사진을 부탁했는데 기가막히게 타이밍을 잡아 찍었더라구요. 운이 좋은거죠. 가로스 뒷편으로 날라가는 철새와 노을의 환상적인 그림이 너무 멋지지 않나요.


넋놓고 있다가 네비게이션이 애타게 좌회전 하라는 말을 개무시하고 우회전을 해버려 결국 동막해수욕장코스를 가지 못했어요. 꿩대신 닭이라고 기가 세서 아픈사람들이 기를 받는다는 마니산을 잠깐 구경만 하고 기수를 남으로 남으로 돌렸답니다.


초지대교를 지나니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나네요. 지난번에 갔던 음식점의 수라탕도 생각이 났는데 제 입맛에는 아니어서 잠시 고민하다가 그전에 먹었던 음식점이 생각이 났어요.


김포맛집 『국보966 옛날두부』

『국보966 옛날두부』의 966의 의미가 뭔지 잘 모르겠어요. 희한한 이름이라 기억에 남기는 하는데... 주인한테 물어보기도 그렇고....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국보966이라는 음식점이 많더라구요. 제길~~ 나중에 또 갈 생각인데 그때 물어 봐야겠어요.


내부는 원통형 나무의자가 있구요. 홀도 있답니다. 메뉴는 순두부백반, 콩비지백반,두부보쌈, 두부전골, 해물파전....등등이 있어요.


지난번에는 아이들과 함께 가서 두부보쌈을 시켜서 먹었는데  칼칼한 순두부백반과 아내는 워낙에 두부를 좋아해서 콩비지백반을 먹는데 특별한 맛보다는 담백하고 국산콩으로 직접 만들어 일반 도심의 식당가에서 먹는 맛과는 달랐답니다.


아내의 콩비지백반도 살짝 먹어봤지요. 고소한게 예전에 시골에서 할머니가 만들어 준 맛이 느껴지더라구요. 특별한 맛을 기대하지는 마세요. 예전에 시골에서 먹던 맛을 느껴본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그리고 『국보966 옛날두부』출입구 쪽에 콩비지를 가져갈 수 있게 준비해놨거든요. 지난번에도 어찌나 맛잇게 먹었던지 많이 가져오려다가 뒷사람들도 있으니..아쉽지만 한봉지만 담아서 왔어요. ㅋㅋ 


『국보966 옛날두부』의 두부만드는 곳이랍니다. 주차장에서 보이는데 시골생각이 나더라구요. 음식에 대한 믿음도 가구요.


『국보966 옛날두부』에서 가져온 콩비지로 3끼를 먹었어요. 새우젓을 넣고 한번, 김치를 넣고 한번, 마지막은 콩비지만 넣고 끓여서 먹었는데 어찌나 맛있던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 | 국보966옛날두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11.06.17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제일 좋아하는 것도 두부랍니다.
    밥상에 두부 떨어지면 큰일나는 줄 알지요. ^^

  2. 이바구™ - 2011.06.17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보니 야심한 밤에 시장끼가 도네요^^

  3. 플티~ 2011.06.17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치도 너무 좋고, 두부도 너무 맛있어 보여요~^^

    저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지방 사는지라 -_-;;
    서울 근교 나들이는,,, 먼 여행길입니다~ㅎㅎ

    핑구야날자님 즐거운 주말 되세요~^_^

  4. 백마탄 초인™ 2011.06.17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촌두부로 두부김치 해 먹으면 맛이 작살나는데 마립니당! 하하

  5. 디자인이소 2011.06.18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백하고 고소한 두부 꺄~ 넘 좋아해요
    직접 만들어서 파니깐 더 맛있을꺼 같아요 아흐 먹고싶어라~
    근데 국보966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궁금하네요 ㅎ

  6. 2011.06.18 0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Mr. Louis 2011.06.18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밭위로 달이 이쁘네여:)
    두부만드는곳의 모습과 솥이 특히 인상적이구여~
    멋진 여행 부럽습니다ㅎㅎ

  8. 하늘이사랑이 2011.06.18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포에 저런 맛집이 잇었네요..두부로 만든 음식을 뭐든지 좋아하는 1인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담백해 보입니다..멋진 주말 보내세용

  9. 블로그토리 2011.06.18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은 먹는 것이 제일입니다...ㅎㅎ

  10. 리브Oh 2011.06.18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산콩으로 만들어 더욱 맛잇겠어요.
    저도 콩으로 만든 요리 넘 좋아하거든요.

    사모님이 잡은 노을진 저녁에 새 한마리가 만들어낸 풍경 넘 멋지네요
    두분의 드라이브는 늘 사랑이 넘쳐서 보기 좋습니다^^

  11. 바닐라로맨스 2011.06.18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이어트한다고 저녁은 순두부로만 떼우네요;

  12. 뀨우 2011.06.18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오오오! 두부군요 ㅋㅋㅋㅋ
    초당순두부의 고장 강릉 여자지만 두부는 별로 안 좋아해서리..
    하지만 핑구님 포스트 보니 맛나보여요

  13. 지나가다가 2012.11.14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정어머니가 1966년부터 두부장사를 해서 그렇다고 하신답니다. 1966에서 1을 빼고 966이라 이름 지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