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S9과 갤럭시S9 플러스가 출시되면서 3D이모지나 슈퍼슬로우모션에 관심이 많은데요. 갤럭시S9의 슈퍼슬로우모션은 980p를 제공하지만 소니의 엑스페리아XZ2의 1,080p와 비교해 보면 성능이 떨어집니다. 실제로 비교해서 본 입장에서는 역동적이고 부드러운 소니 엑스페리아XZ2의 슈퍼 슬로우모션모션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3D이모지는 아이폰X와 애니모지와 비슷한 느낌이라 신선하지는 않았어요. 아이폰X의 애니모지 캐릭터 얼굴 근육의 움직임이 더욱 리얼하기 때문이죠. 색다른 부분을 찾다가 달라진 덱스를 발견하고 짧지만 직접 사용해 보게 되었습니다.



덱스패드와 덱스스테이션의 차이


갤럭시S9과 갤럭시S9플러스가 특별히 어필할만한 스펙이 없는데요. 그나마 갤럭시S9은 후면을 싱글렌즈로 유지하여 듀얼카메라 트렌드를 굳이 따라하지 않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물론 갤럭시S9 플러스가 듀얼카메라를 장착하기는 했지만요.




삼성이 갤럭시S8를 출시하면서 선보인 덱스스테이션은 세로로 거치하는 형태입니다. 내장형 냉각팬을 장착하고 스마트폰충전기 역할을 했습니다. 무게는 230g이며 포트는 Ethernet, HDMI, USB2.0 그리고 USB Type C 등 다양한 포트를 지원했습니다.



이번에 갤럭시S9과 갤럭시S9플러스와 연동해 사용하는 덱스 패드는 전 버전인 덱스 스테이션과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일단 이름부터 다른데요. 덱스패드가 덱스스테이션과 같은 것은 내장형 냉각펜과 스마폰의 충전기 역할은 동일합니다. 그리고 HDMI, USB2.0, USB Type C 등의 포트는 동일하게 제공합니다.



차이점은 갤럭시S9를 거치하는 방식이 바뀌었습니다. 덱스스테이션은 세워서 거치를 하지만 덱스패드는 뉘워서 거치하게 되어 있습니다. 아무래도 뉘어서 장착하는 덱스패드 방식이 좀 더 안전하겠죠. 무게도 230g에서 135.4g으로 가벼워졌으며 Ethernet 포트도 제외시켰습니다.



갤럭시S9 플러스를 덱스패드에 장착을 하면 스마트폰 화면에 samsung Dex라고 표시되면서 바로 연결이 됩니다. 물론 바로 사용하기 까지는 몇 초의 인터벌이 있기는 합니다.



모니터에도 역시 samsung Dex라고 표시가 되면서 연동 준비를 하게 됩니다. 스마트폰의 자원을 모니터에서 넓게 볼 수 있어 일단 만족스러웠어요.




갤럭시S9 플러스 화면이 4등분으로 선이 표시가 되면서 노트북의 마우스 패드처럼 바뀌었어요. 그래서 화면을 컨트롤하기 위해서 스마트폰의 화면을 사용하면 되었습니다.



갤럭시S9 플러스의 디스플레이로 더블클릭해서 엑셀파일을 열었어요. 그리고 키보드로 편집을 해 보았는데요., 매끄럽게 문자입력이 바로 되지는 않았지만 PC로 엑셀을 사용하듯이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가상키보드로 사용할 수도 있었는데요. 익숙함이 필요해 보입니다. 정말 급하면 폰에서 바로 엑셀작업을 해도 되겠죠.



효율성에 대한 의문


전작보다 진화된 삼성 덱스패드는 훨씬 사용하기 편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덱스패드를 들고 다녀야 한다는 점이 여전한 불편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카페나 일정한 장소에 덱스 패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모니터와 덱스 패드를 설치해 놓으면 달라지겠죠. 일단은 공공장소라도 설치가 되어 있다면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오히려 스마트미러링이 되는 모니터나 크롬캐스트를 통해서 사용할 수 있다면 더 좋을 것 같아요, 덱스패드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를 터치패드로 사용하는 기능이 앱으로 구현이 된다면 말이죠. 덱스 패드의 효율성은 여전히 숙제로 남습니다.

[관련글]

소니 엑스페리아XZ2가 갤럭시S9 보다 좋은 점!! MWC2018에서 실제로 보니 아쉬움도 있어

카멜레온 같은 모토롤라 모토Z2!! 다양한 악세서리 탈부착으로 변화무쌍

갤럭시S8을 덱스(Dex)스테이션과 결합해 독립된 PC처럼 사용할 수 있다? 미러링기능과 차이는?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수래공수거 2018.03.06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덱스 패드는 좀 더 개선 필요가 있는듯 보이는군요

  2. STIMA 2018.03.06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러링 기능이 점점 진화가 되네요.
    칩이 작아 질 수록, 점점 좋은 컴퓨터를 스마트폰으로 들고다니게 될 날이 오겠습니다.

  3. 원당컴 2018.03.06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덱스패드로 스마트폰의 화면을 모니터로 바로 볼수 있다니 신기할 따름이네요.^^

  4. 『방쌤』 2018.03.06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효율성이 가장 큰 문제일 것 같습니다.
    일상에서 얼마나 사용 빈도가 있을지가 문제네요^^

  5. IT세레스 2018.03.06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러링 기능이 점점 더 좋아지는군요.

  6. 여행하고 사진찍는 오로라공주 2018.03.06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러링 가능은 참 신기한 것 같아요.
    스마트 폰 화면을 크게 보는것도 신기하고..
    저는 그냥 컴퓨터로 작업 하겟지만.. 가끔 스마트 폰에 잇는 자료를 가지고 볼때에는 유요할 것 같아요

  7. 명태랑 짜오기 2018.03.06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8. 인천스냅백 2018.03.07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한게 있어서 질문좀 드려요
    모니터랑 연결했을때 모니터만 하나만 있으면 연결이 되는건가요?
    본체가 모니터 둘다 있어야 연결이 되는건가요?
    궁금합니다.

  9. GeniusJW 2018.03.07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괜찮은 기능같아요~~ㅋㅋ
    다만 큼지막한 모니터가 주변에 많이 있으면 더 좋겠어요!

  10. 맞춤법 2018.05.26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뉘워서ㄴㄴ뉘어서ㅇㅇ

  11. s 2018.07.31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러캐스트라고.. 무선연결로 스마트폰 화면 TV 화면으로 전환하는게.. 이미 5년전부터 가능 했네요..

  12. s 2018.07.31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선연결이다보니.. 약간.. 버벅임과.. 화질이 좀 떨어 졌었지만... 이미 5년전에 무선 연결 되었습니다.

    영화보기도 가능 하고요.. 소리까지..

  13. 박용택 2018.09.05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그럼 제로의 상태에서 PC와 같은 사용을 하려면 모니터는 집 TV랑 연결한다고 치고 덱스패드와 키보드&마우스가 필요한게 맞는거죠? 근데 궁금한게 덱스패드가 더 나중에 나온건데 다운그레이드 없이 덱스스테이션보다 싼 이유가 뭘까요?

  14. duke 2018.11.13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덱스를 진짜 제대로 안사용해보셨군요 ㅡㅡ
    덱스의 최대장점은 어플사용에 있습니다. 일단 어플다중사용과 워드어플을 거의 피시와 같은 사용감으로 쓸수있다는것이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