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제도의 존폐는 끊임없는 핫이슈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영화 집행자는 사형제도의 존폐여부의 관점이 아니라 직업때문에 사형을 집행해야 하는 교도관들의 인간적인 갈등을 통해서 인권과 생명에 대한 관점으로 관람을 했습니다. 나름대로 의미있는 영화 시사회였습니다.
 


고시원 생활 3년만에 교도관이 된 재경(윤계상)의 입장에서 재소자를 강하게 다루는 10년차 교사 종호(조재현)와 한 사형수에게 형님처럼 때로는 아버지처럼 관계를 가져가는 김교위(박인환)의 모습을 대비시켜 관객으로 하여금 확실한 관람의 포커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갓 입대한 신병처럼 재소자들이 재경(윤계상)에게 장난치고 또 그속에서 죽은척하며 재경(윤계상)을 놀리는 장면을 보면서 군복무 시절이 잠시 떠올라 웃음을 지었습니다.




우유부단한 재경(윤계상)의 행동으로 여자친구와 이별을 하게 되는데 여자친구의 낙태수술을 통해 낙태도 역시 살인이라는 것과 재경(윤계상)의 사형집행과 절묘하게 오버랩시켜 관객에게 낙태에 대함 메세지를 전달했습니다. 여지친구의 임신에 대한 확실한 대답을 원하지만 재경(윤계상)이가 사형집행과 맞물려 결국은 낙태를 하게 되는 부분에서는 여친에게 자신의 심경을 토로해서 해법을 찾아 여친의 사랑으로 사형집행의 괴뇌의 국면을 벗어나는 방향으로 전개되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물론 낙태에 대한 메세지 전달을 위해서 였지만...


12년간 중지되었던 사형집행이 연쇄살인범 장용두를 비롯한 3명의 사형집행이 결정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됩니다. 같이 근무하는 교도관들의 심리나 행동을 통해 사형집행당하는 제소자의 입장도 괴롭겠지만 집행자로서의 입장을 잘 보여주고 있는데 심리묘사가 약하지 않았나 생각이 드는 부분입니다. 


최종 사형집행의 결정통지부터 재경(윤계상)과 종호(조재현) 그리고 김교위(박인환)가 사형집행소에 동석할때까지 스폰지가 물을 빨아드리듯이 무쟈게 몰입이 되더라구요. 하마터면 눈이 가운데로 몰릴 뻔 했어요. ㅋㅋ

위의 사진 속 재소자가 사형집행을 친구처럼 지내준 김교위가 해주기로 한 장기내기로 집행을 하는 장면에서는 관람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게 됩니다. 파르르 떠는 노인 사형수는 김교위가 온 몸을 스다듬어 주면서 안정을 취하고 사형집행을 받아드립니다. 그러나 연쇄살인범 장용두의 세번째 사형집행에서 기기들의 작동에 문제가 생겨 종호(조재현)이 발로 바닥을 밟아서 사형을 집행하게 됩니다. 여기서 결국 종호(조재현)는 무너지고 맙니다. 의사가 최종 정용두의 죽음을 확인하려는 순간 죽지않고 꿈틀대기 시작하면서 상황은 극에 달하게 됩니다. 결국 종호(조재현)가 정용두의 허리를 붙잡아 명을 재촉하게 하는데 여기에 재경(윤계상)도 동참을 하게 됩니다. 전날 자살 소동을 벌이면서 자신의 목을 찔렀던 상처가 밧줄에 힘이 가해지면서 피가 분수터지듯이 나오고 결국 항문이 열리면서 변이 종호(조재현)의 온몸으로 흘러내기게 되고 사형집행이 끝나게 됩니다. 이러한 일련의 일로 종호(조재현)은 정신착란증세를 보이고 난동을 부리다가 사형장의 바닥으로 떨어지게 되는데.....

사형을 집행할때 나오는 수당이 70,000원이라는 게 참 아이러니 하더라구요.

연쇄살인범 장용두과 피해자 전미선의 대립에서 논란이 되는 사형수에 대한 인권과 피해자 및 가족이 심경에 많은 의견들이 분분하리라 생각합니다.


집행시 김교위와 사형수 간에 짧은 대화 "우리친구 맞죠" "너무 무서워하지마"의 임팩트한 장면이 계속 기억에남았습니다.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큰도화지 2009.10.28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11위입니다.... ㅠㅠ 어쨋든 내용이 잠인해 보이니 있지는 않고, 그냥 패스합니다. ^^

  3. 홍천댁이윤영 2009.10.28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천댁은 절대 볼 수 없을 그런 영화로군요... 잔인한 거 무서운 거 죽는 거 잘 못보거든요..
    남편더러 보고 얘기해달라고 해야겠어요..

  4. 호련 2009.10.28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리뷰 잘 봤습니다 +ㅅ+) 친구가 이 작품 기대된다고 했었는데 ㅎ~
    보고나면 마음 아플 것 같아요

  5. 드자이너김군 2009.10.28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가 참 가슴에 남을것 같아요.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개인적으론 사형재도는 남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집행관의 고뇌는 정말 무거울것 같거든요..

  6. Reignman 2009.10.28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 계셨나요.
    전 좀 늦게 도착해서 앞쪽 사이드 끝에서 봤습니다.
    목 아파 죽는 줄 알았네요. ㅋ

  7. 카타리나^^ 2009.10.28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의 리뷰를 보면서 생각난 만화....교도관 나오키......^^;;

    웬지 느낌이 비슷하네요....ㅎㅎㅎ

  8. 미자라지 2009.10.28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행자 보셨군요?
    영화도 좀 보고 문화생활 좀 해야하는데...ㅋ

  9. Eijrhnh 2009.10.28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서는 가끔 정권이 바뀌면 이벤트 식으로 밀렸던 사형수들 형집행을 하는 느낌이에요.

    전 사형 제도는 냐 하는 쪽이에요…^-^;

    DVD가 나오면 물어다 보아야 겠어요.

    평안한 시간 되세요…^-^/

  10. 내영아 2009.10.28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행자분들은 누굴 죽여야 사실 수 있으니...

    삶과 죽음에 대해 많이 느끼시겠어요.

  11. 태아는 소우주 2009.10.28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과 같은 공간에서 보셨군요.,
    음.. 좋으셨겠어요.
    이미 이 영화에 대한 감상은 레인맨님 댁에 구구절절 남겨 놓았답니당

  12. 보링보링 2009.10.28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님 글을 읽는 도중에 벌써 눈물이 고이는 군요..ㅠ.ㅠ
    친구처럼 지내던 사람에게 사형집행이라니 정말 힘들고 슬플것같아요..
    사람을 법이라고해서 죽인다는게 참....집행관분들 너무 힘드시겠어요..ㅠ.ㅠ

  13. 미르-pavarotti 2009.10.28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상평 잘 읽었습니다...글재주가 상당하십니다^^
    그러나 메세지를 전달해 주는 영화겠네요...
    요즘 시간이 나질 않아서 보지는 못할 것 같네요ㅠㅠ

  14. 2proo 2009.10.28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영화 보셧군요.
    전 포스트 메인 문구 "오늘 출근하면 3명을 죽여야한다" 와
    저 우수어린 눈빛을 보고 호감이 가더라구요.
    끝나지 않을 사형에 대한 이야기..
    잘 풀어주셧네요.. ^^

  15. gemlove 2009.10.29 0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웃 블로거님들 평보니 영화는 괜찮은 모양이네요 ㅎㅎ 기회가 된다면 봐야겠어요 ^^

  16. 취비(翠琵) 2009.10.29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야날자님의 소개글을 보니 한번 꼭 보고싶어지네요...

  17. 쿠쿠양 2009.10.29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출근하면 3명을 죽여야한다"는 문구를 참 자극적이게
    잘 뽑아냈다는 생각이 드네요+__+
    이런 홍보에선 문구가 어필하는게 크죠~

  18. SAGESSE 2009.10.29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행운에 행운이 이어지는 핑구님, 남은 올해도 대박나실 거예요! ㅋ

  19. merongrong 2009.10.29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장면이 좀 잔인하군요 ㅠ.ㅠ
    외국은 밧줄 사용으로 실패하면 살려주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들었어요
    7만원... 정말 아이러니 하네요

  20. 마음정리 2009.10.30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을 앞둔 금요일입니다.
    오늘 만 고생하시면 드디어 기다리던 주말입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21. 건강정보 2009.10.31 0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문구가 너무 자극적이예요...
    거기에 시선히 확 가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