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보라님은 2005년 6월15일 처음 블로그를 시작하신 베테랑이십니다. 2009년 12월20일 데보라님의 방문이 인연이 되어 오늘로 5개월째 되는군요. 사실 블로그를 하다보면 많은 사람들과 이웃을 맺고 서로 교류를 하게 됩니다. 스쳐가는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자신의 스타일과 맞지 않아 조금 인연을 유지하다가는 댓글을 달아도 반응이 없어 굴욕을 당하기도 합니다. 또 어느정도 친해지면 예전과 같이 왕래를 하지 않기도 합니다. 또 다른 인연을 찾아 가기도 하죠.



한번의 교류라도 소중한 인연

블로그를 통해 지속적으로 교류을 하면서 이웃인 된 분들은 많치 않습니다. 일일히 답방을 하기에는 시간이 허락치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하고 있기는 한데 점점 많아져서 사실은 고비를 맞고 있는 요즈음입니다. 그러다보니 지속적인 방문을 하지 않으시는 분들을 이해할 것 같더라구요. 뭔가 묘안을 찾아야 할 듯합니다. 그래도 이웃블로거들이 있기에 현재 제가 있음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데보라님은 누구?

미국에 거주하고 계신 데보라님을 알게 되면서 지금까지 5개월 동안 이웃으로서 교류를 하면서 많은 부분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4명의 자녀를 둔 자상하신 어머님이시십니다. 닉네임이 Deborah(데보라)로 많이 익은 이름인데 가물가물 하던차에 아내가 왕과나에 출연한 배우가 『데보라 카』라고 하더라구요. 맞다. 그 배우...





데보라님의 블로그

일상에서 부터 인문,음악,여행등 다양한 읽을거리와 깊이 있는 내용으로 엮어가고 있어 재미를 더합니다. 때로는 민감한 성, 레즈비언등등을 다루기도 해서 간혹 화들짝 놀래기도 한답니다. 최근에서 화장품쇼핑건의 악플로 다소 시껍하신 적도 있었답니다. 가족이야기를 보면 너무나 알콩달콩한 행복을 엿 볼수 있어 늘 부럽답니다. 이런게 블로그를 하는 맛이 아닌가 싶습니다. 


데보라님의 뜻 밖의 선물

이렇게 5개월이 넘게 왕래하면서 즐거웠는데 어느날 비밀글로 주소를 보내달라고 하시는 거예요.


특별히 이벤트를 응모한것도 없는데.. 간간히 발렌타인데이에 쵸코렛을 보내주신다는 포스팅을 보고 그러리라 생각을 했어요. 그러나 받아 본 선물은 심히 부담백배의 선물로 받아도 되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방문하는 이웃분들중에 데보라님의 나름대로의 룰에 의해 제가 그 중에 한사람이 되었던 겁니다. 레고를 받은 아이들이 일단 너무 좋아했어요. 블로그를 올리기 전에 조립은 다음날 하자고 했는데 여건이 안되더라구요.


그래서 간신히 다음날 하기로 하고 마무리를 했습니다. 아내는 급당황한 모습이 영력했습니다. 밤 늦게, 어느날은 새벽까지 블로깅을 하는 저에게 늘 걱정을 했던 아내였거든요. 그래서 늘 수위조절을 통해 이웃블로거도 적정한 선에서 유지하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선물을 일일히 정성을 다해 인증샷을 올립니다.


거리는 멀어도 늘 곁에

미국이라는 먼 나라에 계신 데보라님이시지만 블로그를 통해 바로 옆에 사시는 이웃과 같은 친근함으로 지내고 있습니다. 기회가 되면 미국을 방문하고 싶더라구요. 아내의 친구가 미국에 있어서 늘 가고 싶어하기도 하거든요. 그러나 목구멍이 포도청이다보니...ㅜㅜ 기회가 오겠죠. 다시한번 데보라님께 감사드립니다.(데보라님 블로그 방문하기)

    
데보라님은 없구요. 따님과 비숫해요.ㅋㅋ 위 사진은 데보라님께 허락을 받았습니다.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카라 2010.05.04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에 친구 3명이면 성공했다고 하던데..
    블로그도 절친 블로거 3명이면 성공하는듯해요..
    완젼 부러워요.. 저도 그럴날이 있겠죠^^ ㅋㅋㅋㅋ
    오늘도 힘내서 파이팅!

  3. 복돌이^^ 2010.05.04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국제적인 교류를 하시네요.....
    왠지 과거에 펜팔이 생각나네요~~
    부러워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하얀 비 2010.05.04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도 위의 각각의 아이콘들이..너무 귀여워요..
    물론 이런 말이 실례가 되지만,
    늘 느끼는 것은 핑구님의 아이콘...너무 귀엽답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죠.
    좋아할 만하다고 늘 느껴요.

    그나저나 대단한 선물 꾸러미군요. 데보라님 블로그에서 음악 이야기를 가끔 접하기는 했는데
    데보라 카에서 따왔군요..^^.

    어쩐지 왠지 낯설지 않은 닉넴이다 싶었어요..

  5. 자수리치 2010.05.04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보라 님이 두루두루 유명하신 분이네요.
    어제는 killerich 님께서 포스팅해 주셨는데...
    덕분에 좋은 블로그 알았습니다.^^

  6. 라이너스™ 2010.05.04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과나의 주인공이 데보라카였군요^^
    정말 인기블로거시죠^^

  7. 2010.05.04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밋첼™ 2010.05.04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하고 훈훈한 내용이군요^^ 보는 제가 함박웃음을 머금었습니다~

  9. winstock 2010.05.04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교류라는게 대게는 즉흥적이고, 개인 목적에 의해 이루어지는게 대부분이겠지만,

    이런 친목 다짐도 가능하군요. 정말 대단하네요.

    모두다 핑구님의 인복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ㅎㅎㅎ

  10. jpetit 2010.05.04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사람..좋은 인연~블로그의 가장 좋은점 중에 하나가 아닌가 싶어요~^^

  11. 아빠공룡 2010.05.04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좋은 분들은 좋은 분들끼리 모이게 되어 있나봐요...^^
    축하드려요...!!

  12. ppsyg 2010.05.04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참 데보라님에게 감사한데ㅎㅎ 마음이 따뜻하신 분같어요!

  13. 파스세상 2010.05.04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이웃을 두셨네요. ㅎㅎ 작은 선물이지만 정성이 있어 보입니다.

  14. 디자인이소 2010.05.04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훈훈하네요^^
    부러워요 ㅎㅎ

  15. 도나도나 2010.05.04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코 리뷰룸 신청하러 갔다가 핑구님이 보여서 반가운 마음에 들렀는데 이런 기쁜 소식도 있었군요.
    축하드리고 블코 친구 등록해 두었어요.ㅎㅎ

  16. 자 운 영 2010.05.04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과나를 보면 늘 율브리너의 기타 등등 기타등등이 생각나요 ㅎㅎ
    데보라카 정말 멋진 여배우 였는데 데보라님을 요리 소개해 주시네요^^
    좋은이웃 부럽습니당^^

  17. 토리벅스 2010.05.04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그런 인연이 부럽네요..^^ 정말 세상에는 좋으신 분 많은 것 같아요. 십년 전에 저도 통신에서 만난 나이 차이가 꽤 나는 언니가 선물로 목도리와 장갑을 보내준 적이 있는데.. 아직까지 있어요.. 근데 그 언니분이 누구인지 기억은 잘 안난답니다.. 지금도 정말 감사한데..^^ 인연 오랫동안 이어가세요

  18. Deborah 2010.05.05 0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하..죄송요. 웃을 수 밖에 없었어요. 사실 전 데보라 카 근처에 접근도 못하는데..황송하게도 그런 말으 해주셨네요. 저의 데보라(미국식 발음)는 한국식으로는 드보라 합니다. 드보라는 구약성경에 나오는 유일한 여성 선지자 입니다. 이스라엘이 힘든 시기에 남성들이 선지자로 나서기를 거부하자 하나님이 세우신 여성 선지자죠. 그래서 남성 보다 더 배짱이 넓고 그 당시 선지자격인 지위로 이스라엘을 이끌어 가는 영적 지도자가 됩니다.. 이정도면 설명이 될런지요.

    참 저에 관해서 너무 잘 설명을 해주셔서 하하하..넘 부끄러워요. 사실 제가 쓰는 일상이야기는 어쩜 미국이라는 특수한 환경 때문에 그런 다량의 글들이 속출 한 것 같습니다. 핑구님의 관심이 이렇게 연결 되어 너무 기쁘네요. 사모님 향수 마음에 드시는지 모르겠네요. 전 여성직감으로 내가 맞겠다 싶으면 다른 분도 맞을꺼란 생각에 준비 한건데요. 괜찮으신지? 암튼 사모님과 두 자녀 행복한 가정 모습이 눈에 그려지네요. 지금 이대로 행복한 가정 꾸준히 유지 하시길 바라면서..이렇게 정성을 드린 이벤트 상품글은 처음 보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 핑구야 날자 2010.05.05 0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데보라에 대한 닉네임에 대해 성서와 관계가 있으리라는건
      대충 짐작은 했어요
      하지만 저에게는 황과 나의 데보라 카로 기억하게 되는 군요
      아내도 아이들도 너무 좋아했요. 너무 감사드립니다.
      늘 한결같은 이웃으로 남겠습니다.

  19. 베 니 2010.05.05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겨우 데보라 님을 알게 되었는데..
    정말 좋은 이웃님이시군요. 많이 본받아야 겠네요.
    이렇게 남을 칭찬해 줄수 있는 님의 블러그도 넘 좋아 링크 달고 가야 겠네요.

  20. 유리구두♡ 2010.05.05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통해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가는 모습 너무 보기 좋아요^0^

  21. PinkWink 2010.05.06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통한 소중한 인연 우리모두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