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당일여행코스로 서울근교에서 드라이브하기 좋은 강화도 해안도로 따라 나늘이를 다녀왔어요. 매번 가는 해안도로지만 붐비지 않고 넉넉한 여유를 늘 즐길 수 있어 좋습니다. 김포대교를 지나자마자 우회전을 해서 가시면 한강변을 따라서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어 조금 더 시간적인 여유가 되시면 권해봅니다. 아직은 주말 오후4시경이 되면 나올때 다소 붐비기 때문에 아침에 10시경에 출발하면 딱 좋습니다. 강화대교에서 해안도로를 따라가다가 초지대교를 넘어가는 코스면 부담도 없고 좋아요. 도심에서 서울근교에 이만한 코스는 없는 것 같아요. 6월이면 올림픽고속도로가 개통이 된다고 하니 조금더 수월하게 즐길 수 있을 듯 합니다.


강화대교를 지나 해안도로를 따라 조금만 달리면 우측에는 논과 밭이 보이고 좌측에는 서해바다를 볼 수 있어 잠지 주차를 하고 여유를 즐기셔도 좋습니다. 주차할곳이 제법 많은 편이거든요. 가끔 텐트를 치고 삽겹살을 구워먹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 특히 여름에는 해안가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을 함께 즐기면 기분이 좋습니다.




서해바다를 바라보면서 잠시 잃어버린 여유를 찾기에는 안성맞춤이랍니다.


그리고 조금 더 가시다보면 자전거를 대여해서 가족단위로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 연인끼리, 부부끼리 타면서 해안도로를 따라 자전거를 타고 가면 너무 신이 난답니다.


역사 유적지답게 중간중간에 진(鎭)들이 많아 잠시 들려 옛 정취를 느끼는 것도 좋습니다.


초지대교 방향으로 들어서는 초입이 되지 12시경이 되어 둘러보다가 차량이 많이 주차되어 있는 음식점에 들렸습니다.

 
아내가 좋아하는 버섯전골이 눈에 띄기도 했는데 버섯전골 말고 강화명물로 어르신이나 손님에게 접대를 하기도 하고 임금님 수라상에 오르기도 했다는 수라탕을 주문했답니다.


아내는 맛있었다고는 하지만 맛집으로 추천할만한 특색이 없더라구요. 제가 먹기에는 아쉬움이 있었답니다.
초지대교로 들어서려고 하자 차들이 붐비기 시작을 해서 오던 길로 되돌아 왔답니다. 오는길에 멋쟁이 오토바이족들을 보면서 인생 뭐있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지지고 볶고 살아도 한 평생인데 아둥바둥 살다보면 무엇 때문에 달려가는지 모를때가 종종 있답니다. 조금은 풀어지는듯 조금은 손에 쥔것을 놓고 사는것도 필요한 것 같아요.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선비 2011.04.29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 꼭 타보고 싶습니다 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2. 2011.04.30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조똘보 2011.04.30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라탕이 해물탕 비슷한거군요.
    저는 해물을 좋아하는데 저런 탕류 보면 침이 꼴딱 넘어갑니다.
    네발자전거는 집사람하고 윤슬이 데리고 타보고 싶네요

  4. 모르세 2011.04.30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소중한 시간이 되세요

  5. 로사아빠! 2011.04.30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화 저희도 가끔가는데
    올림픽도로 뚫리면 사람도 더 늘겄네요
    오늘가보고 싶지만 비가 워낙와서 집에 있어야 할거같네요
    즐거운주말 보내세용

  6. 엔돌슨 2011.04.30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화도에 놀러 다녀오셨군요. 서울 근교에 놀러갈곳으로 좋네요.
    당일 데이트 코스로 좋네요^^

  7. 하늘이사랑이 2011.04.30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군요..강화도 참 예쁩니다..근데 차가 항상 너무 막혀서...

  8. 아이S'티 2011.04.30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화도 가보고 싶네요 ㅎ

  9. 소셜윈 2011.04.30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것도 드시고 좋은 곳에 다녀오셔군요
    저도 드라이브 가봐야 겠네요 *^^*

  10.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4.30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핑구님 ^0^
    다시 왔습니다 ㅋ
    강화도는 한번도 가본적이 없어요 ㅎㅎ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강화도 쪽으로 여행한번 떠나야겠네요 ^^

    핑구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11. 미스터브랜드 2011.04.30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버섯전골이 확 눈에 띄는데요. 정말 가볍게 드라이브 하기에 좋은 코스네요.

  12. mark 2011.04.30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산에서 가까운 편이라 저도 강화도는 매년 몇번씩 가는 곳이랍니다. 사진 찍으러, 맛집 차아서, 드리이브로 좋지요.

  13. 블로그엔조이 2011.04.30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14. 코기맘 2011.04.30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화에 다녀오셨군요~에쿤 전 시간이없어 과천서울대공원한바퀴돌았는데 부러워요~~~강화에는 드라이브간적없는데 가봐야겠네요^^

  15. PinkWink 2011.05.01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다리가 다 나을때가 되가서 그런지 몰라도..
    나으면... 꼭 주말마다.. 어디어디 나들이라도 다녀줘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16. Kasiwazaki Sena 2011.05.01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저기 여행도 다니시고...정말 부럽네요!

  17. 쿠쿠양 2011.05.03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님 드라이브 자주 가시네요 ㅎㅎ 부러워요~

  18. 빨간來福 2011.05.04 0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쉬우셨다지만, 저 수라탕 정말 먹음직스러운걸요.

    강화도는 못가보았습니다. ㅠㅠ

  19. 밋첼™ 2011.05.11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둥바둥 살아도 뭐있나..라는 말씀... 인상적입니다.
    그럼에도.. 아이들 생각.. 현실 생각에 발버둥 치고있어야 하는 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