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밸(OVAL)은 뉴질랜드의 감각적인 디자인과 주변소리 감지 기능이 돋보이는 쓸만한 무선 블루투스이어폰입니다.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이 많이 출시되고 있지만 애플의 에어팟 같은 감각적인 디자인을 찾기는 쉽지 않았어요. 오밸 무선이어폰은 어떤가요. 무선이어폰의 분실에 대한 우려를 했었지만 기우에 불과했던 것 같아요. 오밸(OVAL)은 오발로 불러야 할지 오벌로 불러야 할지 고민이 되었는데요. 오밸 무선이어폰으로 부르는 게 맞을 것 같아요. 간만에 디자인이 마음에 든 쓸만한 무선 블루투스이어폰 오밸(OVAL)을 사용하게 되었는데요. 가성비와 디자인을 확인해 보겠습니다.



완전 무선이어폰 오밸 개봉기와 디자인


뉴질랜드의 감성브랜드 디어이어(Dearear)의 완전 무선이어폰 오밸(OVAL)의 컬러는 블랙과 화이트 2가지 컬러가 출시되었는데요.



무선이어폰은 착용시 노출이 되기 때문에 다양하고 화려한 컬러는 다소 부담스러운 게 사실입니다. 대부분의 소비자들 역시 이러한 이유로 블랙과 화이트를 많이 선호하기 때문에 컬러 베리에이션에 대한 출시 기대는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박스를 열어보자 이어셋과 충전케이스가 골드와 화이트의 투톤 컬러가 감각적이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가죽은 고급스럽기는 하지만 디자인 적으로는 확 와닿지는 않았어요.



전체 구성품은 이어폰, 충전케이스와 충전케이블, 뉴질랜드산 실리콘으로 된 여분의 이어팁(4쌍의 실리콘 1씽의 폼팁), 설명서 그리고 품질보증서(12개월 A/S)로 되어 있습니다. 한글로 된 설명서가 처음 사용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겠군요.



일반 무선이어폰들의 케이스를 보면 사이즈가 생각 이상으로 커서 다소 부담스러웠는데요. 오밸의 충전케이스는 사이즈가 적당해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쓸만한 무선 블루투스이어폰 오밸(OVAL)의 골드컬러의 도금으로 어디에 놓아도 스타일이 살아서 기분이 좋더라구요. 테이블 바닥에 놓고 꺼낼 수 있는 안정감 있는 케이스의 구조가 사용할 수록 마움에 들더라구요.



이어셋의 사이드에 Dear ear이라고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충전케이스 하단의 가죽 부분에도 Dear ear이라고 표시되어 있습니다.



충전케이스의 내부 모습입니다. 깔끔한데요. 왼쪽과 오른쪽에 대한 구분이 좀 더 직관적으로 표시가 되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되었습니다.



참고로 오밸의 디자인은 Acne 스튜디오와 BLK denim을 거쳐 현재 개인 스튜디오 Black를 운영하고 있는 영국 세인트 마틴 출신인 Clae Johansson이 했습니다.


완전 무선이어폰 오밸 특징


디어이어사의 오밸은 스티븐 맥카시와 함께 약 2년 여간 연구 개발을 통해 동급 드라이버에서 최상의 사운드를 제공하게 되었다고 해서 더욱 기대하게 되었어요.



특히 사운드는 영국의 Chacha 스튜디오에서 파이널 튜닝과 피니싱 테스트를 했으며 저음과 고음은 물론 클래식을 들을 때 악기의 디테일한 사운드를 풍성하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오밸의 6mm 니오디움 드라이버와 부품은 장인들에 의해 핸드메이드로 제작이 되어 더욱 의미가 있습니다. 오밸은 2시간이면 완충이 되는데요. 대기시간은 150시간이며 사용시간은 최대 4시간입니다.



무선이어폰을 사용하면서 물기가 닿을 일은 흔하지 않지만 비가 오가나 땀이 흐를 때가 있을 수 있겠죠. 오밸은 IPX4의 생활방수가 제공되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애플의 시리와 구글의 어시스턴트와 손쉽게 대화가 가능해 스마트폰의 기능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충전케이스에 이어폰이 켜진 상태로 꽂으면 충전이 바로 되구요. 물론 전원이 꺼지고 페어링도 자동해제가 됩니다. 충전잭은 마이크로 5핀입니다. 보기에는 USB Type-C처럼 보이지만요. ㅋㅋ



그리고 다시 이어폰을 빼면 전원이 들어 오면서 바로 페어링이 되어 너무 편합니다. 애플의 이어팟도 같은 방식으로 작동되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충전케이스에 오밸이어폰을 장착했을 때 충전 중에는 이어폰에 램프가 들어 오고 충전이 끝나면 꺼집니다. 물론 500mAh 용량의 충전케이스에 배터리가 충전되어 있어야 합니다.



충전케이스에 충전케이블을 꽂아 충전을 하면 같은 상태에사 충전케이스에 파란색 램프가 깜빡이게 됩니다. 완충이 되면 꺼지구요.


오밸의 스마트폰 연결해 사용해 보니


최신 블루투스 V4.2를 사용했는데요., 연결 방법은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기능을 활성화 시키고 연결하면 됩니다. 5g의 가벼운 이어폰의 무게 때문에 부담이 없었어요.



음악을 듣는 동안 전화가 오면 왼쪽 이어폰의 가운데를 가볍게 터치하면 통화가 연결됩니다. 재차 누르면 통화가 종료됩니다. 무선이어폰이 귀에 꽂았을 때 수평이 되도록 하는 게 올바은 착용법인데 약간 기울이는게 보기에 예뻐 보이고 편했어요.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웠던 기능은 주변 소리감지 기능(Ambience Aware)입니다. 무선이어폰을 사용하면서 주변소리에 둔감해져 안전사고가 날 수 있는데요. 오밸은 오른쪽 이어셋을 더블클릭하면 주변의 소리를 들을 수 있어 안전성을 높여 주었습니다.



쓸만한 무선 블루투스이어폰 오밸(OVAL)는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함께 만족스러운 사운드들 즐길 수 있었습니다. 명품 이어폰의 사운드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저음과 고음의 깔끔한 사운드로 클래식 연주을 들을 때는 풍부한 사운드가 더 매력적이었어요.


[관련글]

옵토마 누포스 하이엔드 무선이어폰 런칭행사에서 특히 마음에 들었던 BeFree8(비프리8)

귀에 꽂는 초미니 컴퓨터 독일 브라기(Bragi) 대쉬 프로(The Dash Pro)를 직접 사용해 보니

코드리스 이어폰의 종류와 선택 기준!! 기어 아이콘X 2018(SM-R140)의 장점과 단점은 무엇인가?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북두협객 2018.05.09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발 기간이 무려 2년이나 되는군요. 엄청난 정성을 드린만큼 동급 최강 사운드를 이뤄냈고 좋은 소리를 들려준다니 궁금해집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8.05.09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더 고급스러워 지는군요

  3. 멜로요우 2018.05.09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자인이 너무 이쁘고 귀엽네요.ㅋ 음질도 괜찮음질도 괜찮은거같다니 좀 끌리네요

  4. STIMA 2018.05.09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성비가 좋아야. 부담없이 구입을 할 수가 있죠.
    모두 만족스러운데, 사용시간이 4시간이면, 계속해서 음악이나, 팟캐스트등을 들을때는 아쉬움이 있을것 같습니다.

  5. 원당컴 2018.05.09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이트에 골드라서 고급스러워 보이네요.^^

  6. 레오 ™ 2018.05.09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하네요
    무선이어폰이 대세입니다

  7. IT세레스 2018.05.09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하고 고급스럽네요.^^

  8. Z(제트) 2018.05.10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굉장하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