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만복국수를 먹고 오는데 아내가 넌즈시 당신 좋아하는 비빔국수 잘하는데 발견했어.라고 해서 출동...권오길 손국수는 인천과 김포시의 경계인 불로동에 있습니다. 간판을 보니 어디서 낯이 익은 듯 했지만 기억력이 워낙 쇼트해서리...지나다니면서 얼핏 보기는 했는데 그때 본건지... 

사람들이 많으니 차도 많고 주차가 만만치 않은데 어디서 많이 본 듯한 분이 뒤로 가면 된다고 하길레 예~~하는 순간 어~~어~~ 간판에 있는 .... 권오길씨세여.. 네.... 연애인 만난 것 같더라구요..ㅋㅋ

계단을 따라 가다가 엘리베이터를 보니 건물안에 공장이 허걱 이건 무슨 안구에 습기차는 소리~~ 알고보니 직접 국수를 만드는 작업장을 말하는 것 같아요. 이왕이면 공장 말고 국수 제작소라고 하면 좋을 것도 ...


들어와보니 가족끼리 여기저기 후루룩 쩝쩝 주리번 두리번... 벽에 식객의 만화에 나오는 그 사람이 권오길..


그리고 TV 드라마에서 나오기도 했었더라구요. 그때는 그냥 지나쳤는데...


직접 만든 손국수의 요리과정입니다 호박과 오징어 그리고 미더덕.. 예전에는 미더덕을 그냥 넣어서 터지는 맛으로 먹다가 혓바닥을 열받게 한적이 많았어요. 요즈음은 미더덕을 터트려 넣는게 대세인가봐요. 만복국수도 그랬거든요


드디어 시식을 해볼까요. 일반은 면발이 두툼해서 입안에서 느끼는 뿌듯한 느낌이란 식탐이 만은 분들에게는 따봉... 국물 역시 기대이상으로 조미료가 아닌 육수로 진한 맛은 아니지만 부드러운면서도 시원하게 목젖을 냅다 강타... 오징어의 씹히는 맛의 재미에 반해 손님을 위해 터진 미더덕이 다소 바다의 향을 느끼기에는 2%부족했습니다. 귀를 쫑끗 세우면 들리는 먼 기적소리처럼 씹으면서 바다를 생각하시면 느낌이 오는 정도였습니다. 미더덕의 원래 맛을 느끼기 위해서 국수를 먹는건 아니지만  넣기전에 물어보고 결정하면 더욱 좋을 듯 합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비빔국수.. 오이의 아삭한 맛과 소스의 향이 혀를 감아 돌며 통각으로 느껴지는 매운맛이 적절해 혀를 내둘거리면서 먹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육수는 역시 부드럽게 위저부의 유선을 따라 부드럽게 흘러내리는데 부담이 없었습니다. 김치는 역시 싱싱해야지 숨이 죽은 김치는 어울리지 않죠. 싱싱한 김치로 부족하다고 느끼는 분들에게는 위안이 될 듯합니다. 너무 매운걸 좋아하시면 다음날 아래가 화닥거리는 씁쓸한 뒷맛을 보시게 됩니다.


맛의 비밀은 직접 만든 튼실한 국수면발과 육수에 있지만 결국은 레시피. 식탁 위에 놓인 모래시계가 비밀의 열쇠를 쥐고 있습니다. 육수는 언제까지 끓여야 하는지 면은 언제 넣어야 하는지 레시피가 벽에 붙어 있어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거의 정확하게 맞는 겁니다. 역시 식객에 나올만 하더라구요. 연이어 먹은 국수가 행복한 두드림으로 잠시후에 역류성 식도염으로 느껴지는 육수의 긴 여운을 느끼며...ㅋㅋ

로드뷰로 권오길 손국수 보기 : 입주전 그림이네요. Upgrade되었으면 좋았을텐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서구 검단2동 | 권오길손국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돌양 2010.03.14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유명한 집이군요. 일단 건더기가 푸짐해보여서 좋네요 ㅎ

  2. 홍천댁이윤영 2010.03.14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국수 드시고 오셨군요... 저 오늘 점심은 칼국수로 해야겠네요..

  3. 드왈리 2010.03.14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식객에 나온 집 직접 방문하니깐 완전 신기해보이네요 :)
    만화속이랑 실제랑 진짜 닮은거 같아요 ㅋㅋㅋ

  4. 머 걍 2010.03.14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
    제가 좋아하는 밀가루.....
    불로동이면 가끔 가는 곳이니 기억해둬야겠네요.

  5. 건뚱이 2010.03.14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겟네요.. ^^ 전통을자랑하는 맛집이라... 군침도는데요..

  6. SAGESSE 2010.03.14 1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객 허영만님은 쵝오의 만화가죠~ 프로 정신이 넘치는...ㅠㅠ
    이제 식객이 어쩔 수 없이 끝나 웹툰 볼게 별로 없네요~
    국수 정말 맛나보이네요~ 아공 이런~꿀떡...

  7. shinlucky 2010.03.14 2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이런게 진정 맛집이군요^_^~!
    저도 기회가되면 가보고 싶습니다.

  8. 감성PD 2010.03.14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칼국수도 맛있겠지만 저 비빔국수 완전 맛나보이네요!!

  9. 신기한별 2010.03.14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회가 된다면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하지만, 인천에 위치하고 있다니 안습 ㅠㅠ

  10. 네오드 2010.03.15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거 식객에 나온 곳이 바로 이곳이군요.

    이런데 꼭 한번쯤은 가보고 싶어요^^*

  11. beat™ 2010.03.15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_+/ 유명한만큼 사람들 북적북적 안하던가요

  12. 빨간來福 2010.03.16 0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 칩거, 월요일 벼락치기 방문이라는 패턴을 이번주도 실행중입니다. ㅠㅠ 주말 동안 싸인 포스팅이 너무 많아서 마지막 글에만 댓글 달까 하다가 국수포스팅에 끌려 기어이...흑흑흑!!! 절흘 왜 이리 시험에 들게 하시는겁니까~~~~~~ 맛있겠다~~~~~~~

  13. 쿠쿠양 2010.03.16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식객에 나온 가게군요 ㅎㅎㅎ

  14. bluepeachice 2010.03.16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면발만 보아도...군침이 꿀꺽...

  15. 묵쓰 2010.03.17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깔이 이쁘네요~
    무한지대큐인가 거기서도 본 기억이 있는 거 같네요~
    맛있어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