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조망에 걸린 희망은 갇혀진 삶속에 희망을 노래하는 미얀마난민수용소 누포캠프의 이야기입니다. 국내최초 미얀마난민수용소 누포캠프를 간 작가 임연태와 사진작가 이승현이 전하는 희망의 메세지입니다. 철조망에 걸린 희망을 읽으면서 나도 누포캠프에 살고 있는게 아닌가 생각을 할때가 있었답니다. 집안으로 버스안으로 사무실 안으로 가게안으로 자꾸 어디론가 스스로를 갇히게 하면서 사는 삶이 아닌가 해서 말이죠. 누포캠프는 오랜 독재로 인한 정치,결제적 소외와 공포로 부터 탈출한 미얀마난민들의 수용소랍니다. 위치는 미얀마와 태국의 국경 밀림지역에 존재하는 수많은 난민수용소 가운데 하나이기도 합니다. 사방 2Km안에 2만여명이 전기와 상하수도등의 기반시설도 없이 살아가는 난민촌이기도 합니다. 2010년 12월3일부터 10일간의 일정으로 작가 임연태와 사진작가 이승현이 누포캠프와 태국의 국경도시 매솟 인근의 새생명학교등을 다녀와 희망의 메세지로 그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철조망에 걸린 희망을 이웃블로거 검은괭이2님에게 선물로 받았답니다. 다시한번 좋은 책을 선물로 보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철조망에 걸린 희망을 읽으면서 인생사 살면서 희망 대신 체념이 더 늘어가는 것은 어찌할 수 없는 인생사입니다. 그러나 희망이 고통을 이겨내는 힘의 원천이라는 철조망에 걸린 희망에서의 메세지에 용기가 생깁니다.



별자리 블로거 검은괭이님(바로가기)


미소 속에 희망

철조망에 걸린 희망의 책은 페이지마다 생생한 사진과 함께 미얀마난민수용소 누포캠프의 모습을 전하고 있어 마치 미얀마의 난민들과 함께 생활하는 듯한 느낌을 내내 받게 되었답니다. 선명한 사진이 책을 펴내면서 다소 흐릿해져서 그런지 마치 안개 낀 을씨년스런 도시의 분위기를 느끼게 하기도 했답니다. 그러나 그 속에서 희망을 잃지 않은 미얀마 난민들의 미소를 보게 되어 우울하지만은 안았답니다.


물질적 가난과 정신적 충만

아무리 먼 곳이라도 2Km인 미안마수용소 누포캠프에서 어울리지 않다고 하는것은 편견이겠지만 꽃을 파는 곳이 딱 한군데 있답니다. 왜 꽃을 팔까? 난민수용소 누포캠프 안에서 누가 그런 여유를 즐길 수 있을까? 힘들고 어려운 누포캠프 생활에 그마져도 없다면 퍽퍽한 삶이 더 슬퍼졌을지 모릅니다. 꽃의 향기를 맞으면서 물질적인 가난을 정신적인 충만으로 견뎌내려는 미얀마 난민들의 마음을 읽을 수 있었답니다. 실제로 울타리 아래 화단에 꽃을 키우는 집이 의외로 많기도 하답니다.


2Km 밖으로

희망을 노래하는 축구장이 있답니다. 울퉁불퉁한 바닥에 듬성듬성 잔디가 돋아 있는 축구장에서 축구리그가 열립니다. 해마다 12월에 열리는 축구리그은 축제마당에 되며 몇 안되는 희망의 돌파구이기도 하죠. 축구공을 차면서 2Km 외곽의 벽을 허물고 싶은 마음과 2Km너머에 희망을 던지고 싶은 누포캠프 사람들의 마음일 수도 있을 겁니다. 통일되지 않은 유니폼과 절반은 축구화 절반은 운동화로 축구를 해도 상광없이 혼신을 다해 경기에 임하고 있답니다. 절박함에 대한 그들의 마음이 느껴지더라구요.


희망은 아이들이다.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살 수 밖에 없는 새생명학교의 현실이 언제 좋아질 지 모르지만 아이들의 눈빛에서 희망을 찾아봅니다. 하루에 두끼를 먹는 아이들에게 앉아서 받아먹는 불교가 아니라 관념의 굴레를 벗고 세상과 부딪히며 아이들의 위해 노고하는 영봉스님이 있답니다.


영봉스님은 신도들에게 받아먹데만 익숙해져서 불교집단 승단이 걷잡을 수 없이 물질화되고 세속화, 권력화되고 있음을 안타깝게 여기며 외제고급승용차를 타고 골프를 치는 스님들의 이야기가 방송되었다고 하면서 수행자의 근본은 청빈과 겸손이라고 말씀하시는데 공감이 가더라구요. 아이들을 위해 일하면서 동시에 적극적인 지원을 이끌어내고 있어 아빠스님으로 불린다고 합니다. 희망은 아이들이라는 걸 잘 아시는 분이시죠.


그래도 행복하다.

하루가 다르게 인상되는 물가가 서민의 목을 조르고 있습니다.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한나라당을 선택하지 않은 댓가가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겠다는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모든게 오르고 힘든 요즘이지만 누포캠프의 사람들에 비하면 그래도 행복하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그래서 작지만 네이버의 해피빈으로 기부를 했답니다.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are's 2011.11.28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작지만 네이버로 기부해야겠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3. 빛이 드는 창 2011.11.28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구입해서 읽어봐야겠습니다.
    글을 읽으면서 제 자신이 한 없이 미워지네요.

  4. 신기한별 2011.11.28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번 읽어봐야겠네요.

  5. 블로그토리 2011.11.28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망이 있는 한 사람은 힘과 용기를 내게 되어 있지요.
    좋은 책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6. 드자이너김군 2011.11.28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책을 소개해 주시는 군요. 저도 이런 책을 많이 봐야 하는데 노력이 부족 하내요..ㅎ
    책으로 끝나는게 아니라 좀더 많은 관심과 도움의 손길을 주기위한 노력들을 해야 겠습니다. 반성...

  7. 대교 2011.11.28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얼마전에 이 책 소개했었어요. 소개하면서도 마음이 짠..ㅠ
    마음이 아프시면서도, 한편으로는 그 속에서 서로 돕고, 행복해하는 사람들과 달리 자유롭고 풍요로우면서도 행복해하지 않는 도시인들의 모습이 떠오르더라고요.. 흠...

  8. 로사아빠! 2011.11.28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안되지만,
    기부에 동참하고 싶어집니다.
    책도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

  9. 원삼촌 2011.11.28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곧 해피빈 포인트가 없어진다고 하던데 얼른 기부해야겠네요;

  10. nasri 2011.11.28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봤습니다..
    한번 사서 읽어야 겠습니다~

  11. 스마트 별님 2011.11.28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글 쓰셨네요 잘보고 갑니다. 저도 헤피빈 기부하러 네이버 로그인 해봐야 겠네요 ^^

  12. BAEGOON 2011.11.28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해피빈 기부해야겠네요 +_+
    철조망에 걸리희망... 저도 한번 읽어봐야겠습니다^^
    만족에 대하여 다시한번 생각하게 되네요^^ 유익한 글 잘 보고 갑니다~^^

  13. 레오 ™ 2011.11.28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을 기부하는군요
    희망을 같이 누렸으면 합니다 ^^

  14. 맥브라이언 2011.11.28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단한적 없는데... 왜그럴까요?
    한번 알아볼께요.

  15. 아레아디 2011.11.28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너무 좋네요..ㅎ
    저도 기부에 대한 생각!.

  16. 곰사랑 2011.11.28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소개 감사합니다.

    이런 아이들도 고달픈상황에서 희망을 잃지 않고 사는데

    우리모두 본받아야 겠습니다. ㅎ

  17. PinkWink 2011.11.29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훌륭하면서도 가슴 아픈 이야기이군요.
    나누는 삶을 사는 방법을 저도 찾아봐야겠어요.

  18. 쿠쿠양 2011.11.29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마..라고 불러줘야한다고 하더라구요.
    참 아픈 나라들이 많아요..

  19. 파아란기쁨 2011.11.29 1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나의 생활이 비관적이라 생각 하고 있었는데...
    이런 글들을 보니...
    저는 참으로 행복한 사람이구나 라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저녁 되세요...

  20. 밋첼™ 2011.11.30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맑은 미소가.. 행복으로 가득하기만을 빌어봅니다.
    네이버에서 콩을 모두 기부했는데, 부족하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21. 이바구™ - 2011.11.30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