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맛집,강화도맛집을 찾다가 강화도 드라이브를 즐기고 돌아오는 길에 먹은 원조 동태 내장탕을 먹었답니다. 맛집을 선택하는데는 아내와 늘 의견이 갈리는 부분이 생선관련 맛집이랍니다. 어제도 어르신들에게 인사를 다니다보니 점심때를 조금 넘겼지 뭐예요. 맛있는 거 뭐 없을까? 라는 질문에 맛집 조회해봐~~ 사실 내심은 해장국 같은 육류와 관련한 음식을 먹으러 가고 싶었지만 아내는 늘 애매한 요구로 힘들게 하죠. 그런거 있잖아~~ 푸짐하고 시원하고 가격도 저렴하고~~ 막상 메뉴를 정하며 뭐 다른거 없을까? 그럼 물어보질 말던가?  핑구야 날자는 주로 민물생선으로 만든 탕을 좋아하고 아내는 바다생선으로 만든 탕을 좋아하거든요. 사실 원조 동태 내장탕은 아내의 추천으로 간 맛집이랍니다. 한참을 고민하다가 강화대교 못미쳐서 김포대학으로 들어가는 초입에 있는 원조 동태 내장탕으로 갔습니다.


 지난번에 아는분들과 함께 왔을때는 손님이 많아서 줄을 서서 먹었다고 합니다. 너무 맛있어서 TakeOut을 해갔다고 하면서 기대하게 만들었답니다. 다행히 어제는 정월초하루라 기다리지 않고 먹을 수 있었어요. 메뉴는 주로 탕과 전골이 많았어요. 가격은 동네보다는 1~2천원 정도 비싼편이지만 그닥 부담되는 가격은 아니더라구요.




저는 머리내장탕, 아내는 알탕을 주문했답니다. 머리내장탕 좀 잔인하죠. ㅋㅋ 그렇게 깔끔하지는 않은 듯해요. 탁자위에 고추가루가 묻어 있는 걸 보니 말이죠. 맛집이라고 소문이 났다고 하니 그정도는 눈 감아 줄 수 있답니다.ㅋㅋ


드디어 머리내장탕과 알탕이 나왔는데 머리내장탕이 푸짐하게 나왔는데 알탕은 푸짐하지 않더라구요. 가격은  머리내장탕 보다 천원이 더 비싼대도 말이죠. 머리내장탕에서 나는 연기가 군침돌게 하더라구요.


알탕은 머리내장탕보나는 뚝배기가 작았지만 은근히 더 맛있어 보이는 거 있죠. 국물의 색깔이 틀려서 그런가요.ㅋㅋ


밑반찬은 별 특색이 없습니다. 일반 백반집과 비슷하더라구요. 어묵, 배추김치, 무생채, 미역줄거리등이랍니다.


동태의 살이 도톰한게 침이 꼴깍 넘어가네요.ㅋㅋ 그런데도 시선은 자꾸 알탕으로 가는거 있죠.


큼지막한 알탕이 보이시죠. 제가 자꾸 눈이 가는 이유는 내장이 들어간 탕은 약간 텁텁한 맛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 맛이 저에게는 조금 맛지 않거든요. 그런데도 매번 먹게 되는 이유를 모르겠어요.


알탕의 국물이 조금 더 맑은 편이랍니다. 반정도 먹다가 결국 서로 바꾸어 먹었답니다.ㅋㅋ
 


맛있게 잘 먹고 나오기는 했는데 아내는 정말 맛잇게 먹었다고 자~알 먹었다는 말을 하면서 미소를 짓는 반면 저는 뭔가 석연치 않은 표정으로 커피를 마셨답니다. 맛집이라고 소개를 하는데 아내의 추천이 80%이상이랍니다. 전 맛집이라기 보다는 먹을만하다 정도였답니다. ㅜㅜ 멀리 보이는 산이 문수산이랍니다. 산이 높지 않아서 등산을 해도 부담이 없기 때문에 둘러보시고 오셔도 좋습니다.


이렇게 아내와 강화도 드라이브후에 맛난(아내만) 머리 내장탕과 알탕으로 먹고 한해를 시작했답니다.ㅋㅋ 그런데 핑구야 날자의 맛집소개는 사진이 좀 선명하지 않죠. 맛집에 가서 카메라 들고 찍다보면 주변에 손님들의 시선이 부담스럽더라구요. 그래서 아이폰으로 찍다보니 그래요. 룸이 있는 맛집이라면 조금 다르기는 하지만요.ㅋㅋ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자유투자자 2012.01.03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풀칠아비 2012.01.03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한 동태 내장탕이 간절해지네요.
    근처에 가면 잊지 않고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4. 복돌이^^ 2012.01.03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 이렇게 추운날씨에는 뜨끈한 동태탕이 정말 좋을듯 하네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꽃류연 2012.01.03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에도 부지런하시네요 ^^

  6. 하늘마법사 2012.01.03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있어 보여요 ^^
    잘 보고 갑니다~

  7. CherryBrownBear 2012.01.03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매워매;; 저 알탕 좋아하는데 혼자 드심 어떡합니까!

  8. 셀프액션 2012.01.03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얼큰하고 맛있는 내장탕.. 먹고싶네요 ^^

  9. 예문당 2012.01.03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동태탕 좋아하지요. 동대문 광장시장에 오시면 저렴하고 푸짐하게 드실수 있으시답니다. ^^

  10. 이바구™ - 2012.01.03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울 때는 얼큰한 국물이 최고지요^^

  11. 마음노트 2012.01.03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함이 절로 느껴지네요!

  12. 자 운 영 2012.01.03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엔 곤이 그런거 잘 못먹었는데 요즘엔 아주 잘 먹어요^^
    식성도 변화고 그렇네요^^
    눈 퍼부을 기세에욤 나갈 준비 완료 ㅎㅎㅎ

  13. ILoveCinemusic 2012.01.03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내장탕은 별루고 알탕은 먹을 수 있어요.
    곤냄새 때문에 비위가 약해서리 ㅎㅎ~

  14. 리뷰인 2012.01.03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너무 맛있어보입니다.
    그냥 얼큰~~~해 보입니다.

  15. *Blue Note* 2012.01.03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야 날자님.. 늘 제 블로그 방문해주시고 댓글과 추천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6. 빛이 드는 창 2012.01.03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점심으로 생태탕 먹었는데 핑구님 리뷰보니까
    다시 생각나네요 ^^

  17. 블로그엔조이 2012.01.03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내장탕 진짜 맛나보이네요~
    먹고싶어용~ㅎㅎ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18. 신기한별 2012.01.03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태내장탕 잘 보고 갑니다.

  19. 디자인이소 2012.01.03 2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 따뜻한 동태 내장탕 정말 맛있겠어요
    드라이브도 즐기고 맛난 음식도 먹고 넘 좋네요 ㅎㅎ

    핑구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 쿠쿠양 2012.01.04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이브 즐기고 오셨군요~
    즐거운 시간이셨겠어요^^

  21. 파아란기쁨 2012.01.04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님은 정말 좋은 시간을 잘 보내시는것 같아요.^^
    저두 이렇게 돌아 다니면서 좋은 시간을 보내야하는데...
    왠지 주말만 되면 꼼지락 거리기 싫은 게으름 때문에...
    방바닥에서 엉덩이를 떼지를 못하네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