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당일 여행으로 서울근교에서 가까운 강화도의 전등사에 다녀왔어요. 날이 좋아서 등산복과 등산화를 챙겨 입고 아내와 함께 길을 나섰습니다. 갑자기 떠난 여행이라 괜히 설레이는기분이 드는거 있죠. 이렇게 주말 부담없는 여행은 시작되었습니다. 힐링여행이 별게 있나요.ㅋㅋ 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서울근교 당일여행을 좋아하기도 하구요. 지난번에 강화도에 가면서 전등사를 가기로 했던 약속도 지킬 수 있었구요. 전등사가 많이 바뀌었다는 말도 들어서 말이죠. 전등사는 고구려 소수림왕 때 신라로 불교를 전파하러 가던 아도화상이 잠시 머무르며 지은 절로 옛날 이름은 진종사라고 합니다.



세상에 힘들지 않은 일이 있나?


강화도로 떠나는 당일여행은 차가 막히지 않아서 좋아요. 더구나 초지대교에서 전등사방향으로 도로가 새로 생겨서 더 편하게 다녀왔어요. 주차는 공용주차장을 이용하면 되는데 요금은 종일 2,000원입니다. 다리가 좀 불편하시면 전등사로 올라가는 도로를 이용해서 올라 가시면 입구 근처에도 같은 주차비로 주차가 가능하답니다. 날이 좋아서 그런지 가족끼리, 연인끼리 많이 찾았답니다. 도로가에서 좌판을 벌인 초로의 노인이 한가로워 보였어요.




전 괜찮았는데 아내가 조금 힘들어 했던 계단입니다. 생각보다 경사가 심하기는 해요. 우측의 차로로 올라가시면 편하답니다. 그리고 전등사의 입장료는 성인 1인에 2,500원입니다. 좀 비싸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올라가는 길에 음식점도 많고 기념품도 있었지만 훌훌 털어버리려고 찾은지라~~



사랑을 전할 수 있을때 전하는 것이


전등사로 들어서니 올라오던 길과는 다른 느낌으로 펼쳐진 길이 여유로움을 더해 주었어요. 손을 잡고 가는 부부의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았답니다.

 


저도 모르게 아내의 손을 살포시 잡았어요. 아내의 손에서 전해오는 온기가 느껴져 너무 행복했답니다. 평상시에는 손을 잡고 다닐 기회가 많지 않았거든요.



훌훌 털어버리고 그자리에


전등사에 있는 죽림다원이 사찰보다 더 마음이 쏠리더라구요. 죽림다원은 차도 즐기도 도자기도 구매할 수 있는 곳입니다. 어느새 아내도 스마트폰을 꺼내 담고 있네요. 그래~~ 세속의 욕심은 훌훌 털고 그 자리에 마음이 닿은 아름다운것들을 담아가자~~ 그것도 의미있는 여행이겠더라구요. ㅋㅋ



전등사 대웅전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내려다 본 죽림서원의 모습이 참 여유로워 보였어요.



그릇의 깊이는 생각하지 못하고


그림이 있는 절간이 참 색달랐어요. 그리고 부처상에 금빛으로 도장을 하는게 일반적인데 도장을 하지 않았더라구요. 화려함만을 찾는 세속의 사람들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전등사 안으로 흐르는 약숫물로 목을 적시는 관광객들은 저마다 몸 안에 좋은 기운으로 가득하길 바라는 마음일겁니다. 이처럼 나약한게 사람인데 세상으로 나가면 뭐그리 강한척을 하고 지지않으려고 하는지 알다가도 모를일입니다.



자신의 욕심대로 되지 않으면 원인은 외부에 있는 것이 아니고 스스로가 그것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이 깊이가 얕기때문이랍니다. 되지 않은 일에 집착하면서 스스로를 힘들게 하고 주변 사람들도 어렵게 한 일상을 반성하게 됩니다. 담으려고 담으려고해도 내 그릇은 얕아 넘치게 되고, 담았다 싶어도 그릇 밑 둥에 깨진 구멍으로 흘러 늘 부족하죠. 내가 가지고 있는 그릇의 깊이나 그릇의 상태를 생각하지 못하고 부질없이 매달린 일상을 되돌아 보았습니다.


눈부신 태양을 사진에 담는 걸 좋아합니다. 그냥 환해지는 느낌이 좋아서 말이죠. 이렇게 건강하게 여유를 느끼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입니까?



전등사에서 내려가는 길입니다. 동문과 남문의 표지판을 보면서 아내가 한마디 합니다.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서 만나게 되는 많은 판단의 기로에서 어느길을 선택하든 최선을 다하지고 말입니다. 맞아요. 어느 길을 선택하느냐도 중요하지만 내가 선택한 길에서 얼마나 최선을 다하느냐가 더 중요하죠. 100% 훌훌 털지는 못했지만 이 일점을 명심하면서 만족스러운 전등사의 힐링여행을 마치고 돌아왔답니다. 인천관광공사의 K스마일운동으로 인근 음식점 주인의 친절한 서비스도 더 좋아진 듯 했습니다.



전등사 주변 관광지


함허동천은 강화군 화도면 마니산에 있는 계곡입니다. 조선시대의 승려 기화가 마니산 정수사에서 수도했다고 해서승려 기화의 당호인 함허를 따서 함허동천이라고 지었죠. 마니산 서쪽의 빼어난 산세와 거대한 너럭바위에서 흘러내리는 물줄기가 볼만합니다. 함허동천 계곡에는 5개의 야영장과 체력단련장, 극기훈련장, 팔각정,샤워장등 각종 부대시설이 갖추어져 있어 한국에서 알아주는 야영장으로 여름에는 많이 이용을 한답니다.



정수사는 지난번에도 다녀왔는데 여름에 찾으면 산에서 내려오는 찬바람이 어찌나 시원하던지 더위를 싹 잊게 만듭니다. 정수사는 신라 선덕여왕 8년에 희정대사가 건립을 했답니다. 그런데 세종 8년에 함허대사가 절이름을 정수사(精修寺)에서 정수사(淨水寺)로 바꾸었다고 해요. 대웅보전은 원래 정면 3칸 측면 3칸의 건물인데 앞쪽에 별도로 측면 한칸에 해당하는 툇마루를 두어 측명 4칸이 되는 매무 특이한 구조입니다. 날이 좋을때는 영종대교와 강화갯벌을 볼 수 있어 속이 후련한 여행이 될 수 있어요. 시간이 되면 동막해변으로 드라이브를 즐겨도 좋아요.

[관련글]

연말 해외여행 항공권 저럼하게 예매하는 방법과 죽기전에 가고 싶은 여행지

경희궁에서 캐논 광각렌즈(EF-S 10-18mm IS STM)로 담아 본 아쉬운 가을

비빔밥 맛집이 있는 칠갑산 장곡사 여행길에서 서천군 E1충전소를 가게 된 애피소드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건담 2015.11.25 1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등사 서울에서 멀지 않아 좋지요.

  2. 인천관광 2015.12.08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인천관광공사입니다. 인천의 여러 식당과 숙소 및 관광지의 친절을 담은 소중한 <친절한 인천시, K스마일> 캠페인 영상이 완성되었으니 인천관광공사 공식 블로그와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해주세요:D 앞으로도 행복한 웃음이 넘치는 인천관광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_^ 감사합니다!

  3. Deborah 2015.12.17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님 날로 번창하는 사진 기술 감동 받아요. ^^ 자연스러운 모습을 잘 담았어요. 보기 좋네요. 손잡고가는 모습도 예쁘게 카메라에 잘 담으셨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