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시민공원을 목전에 두고도 귀챠니즘 때문에 자주 가지 못합니다. 이번 일요일에는 지인들과 체육대회를 계획하고 있어요. 오랜만에 봄의 기운을 느끼며 재충전의 기회로 삼을 것 같습니다.




퇴근길에 기회가 되서 한강시민공원을 보면 많은 시민들이 가벼운 차림과 워킹화,운동화 어느때는 구두를 허걱... 아마도 끌려 나오거나 인근에 있다가 바람쐬러 나오신듯 합니다. 한강시민공원은 특히 주말에는 나들이 겸 해서 많이들 나오십니다. 벤치나 쉴 공간도 많아지고 요즘처럼 봄바람 살랑살랑 불때면 가벼운 차림으로 워킹을 하거나 지전거를 타고 달리는 분들이 많습니다. 인라인이 한동안 인기를 끌더니 요즘은 잘 안보이더라구요. 자전거 바람에 좀 뜸해진 것 같기도 하구요.

Jogging
Jogging by _Gene_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지난번에 르까프의 탁터세라톤 워킹화를 리뷰할때 봐둔 곳이 있는데 비도 오고 그래서 접어두었는데
한번 미루다 보니.... 그래서 겸사겸사 인근에서 식사를 하고 핑겟김에 한강시민공원을 잠깐 다녀왔어요.
디카는 고사하고 식사하고 바람 잠깐 쇤다고 나와 핸펀도 차에 두고...잠깐인데 뭘....
처음에는 불안하고 불편하더니 조금 지나니까 세상 편할때 그지 없더라구요.
벤치
벤치 by _Gene_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여러분들도 운동할때 한번 쯤은 핸드폰을 놓고 나가보세요. 기분 묘하더라구요.
긴 시간은 아니지만 아내와 약간은 찬기운이 남아 있긴 했지만 간만에 여유를 즐길 수 있어 좋았어요

이젠 눈은 안오겠죠..ㅋㅋ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이왕이면 제가 리뷰했던 닥터세라톤 워킹화를 신고 오윤아와 같이 워킹을 한다고
생각하며 걸어보세요. 봄의 기운으로 한결 가뿐해지실 겁니다.
조혜련씨와 걷는다고 하면 우울했던 마음도 유쾌해 질것 같지 않으세요.ㅋㅋ 아닌가...


런닝머신 위에서 춤을 추는 동영상입니다. 기가막힌 박자감각입니다. 저라면 뼈 부러졌을꺼예요.ㅋㅋ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드자이너김군 2010.04.02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을 위해 워킹화를 하나 사야 할까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습니다..ㅎㅎㅎ

  2. 대구사랑 2010.04.02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닥터세로톤으로 건강을 위해 운동 열심히 해야겠네여.

  3. 카타리나^^ 2010.04.02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저도 하나 질러야할듯합니다
    저 은색에 핑크들어간애가 맘에 드네요 ㅎㅎ

  4. mark 2010.04.02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동도 계속해야 탄력이 붙어 습관적으로 잘 하는데 중단하다 하려면 왜그렇게 힘드는지. 발 다치고 한달 넘게 않다가 다시 시작하려니 일주일에 두번 헬스 클럽가기 힘드네요.

  5. 영심이 2010.04.02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하나 살까 하는데... 좀 비싸서 장바구니에 담아 놓고 며칠째 그냥 보고만 있어요 ^^

  6. 신기한별 2010.04.03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킹화 신고 산책이나 가볼까? ㅎㅎ
    (워킹화가 없네요 ㅠㅠ)

  7. SAGESSE 2010.04.03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이 오니 엄청 워킹도 하고 싶고 그런데, 조혜련씨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같이 걷고 싶지는 않네요~
    다가오면 고냥 혼자서 마구마구 달려버리고 싶은 심정이 드네요~ 워킹화는 꼭 필요하겠어요!

  8. 쿠쿠양 2010.04.04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은색 이쁘네요 ㅎㅎ 요즘 은색이 꽂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