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예전에도 말씀드린 적이 있는데 월9,900원을 납부하는 어린이보험을 가입해서 몇해 동안은 보험금을 탈 이유가 없었어요. 그런데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고학년이 되면서 행동반경이 넓어지면서 상황은 달라졌어요.

가지도 2개 뿐인데 바람잘날이..


금요일 퇴근을 하고 나서 집에 와보니 막내놈이 반깁스를 하고 있는 겁니다. ㅉㅉ 주말동안 컵스카우트에서 수상훈련이 있었는데 말이죠. 다행히 인대가 늘어난 정도라고 해서 덜 걱정은 되었지만 마음은 그렇지 않았어요. 아들 둘뿐이데. 가지가 많은 나무도 아니데 바람이 왜 그리 부는지...그런데 다치기 몇일 전 아내가 넌즈시 건넨말에 역시 뭐든지 생각하기 나름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막내의 변성기와 합창대회


내달 17일에 제6회 한국청소년합창콩쿠르에 출전하기위해 부산에 가야 합니다. 그런데 변성기가 온 막내를 초등학교에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대회라고 특별히 배려해 준 지휘자님의 마음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변경기인 막내로 인해 합창단 전체에 누가 될 수 있다고 판단을 했습니다. 그래서 어렵게 전화를 했습니다. 그러나 이미 결정한 사항으로 합창에 적절히 조화를 이루게 했으니 대회의 수상도 중요하지만 아이의 도전이 더 중요합니다. 준호의 문제를 감싸 안아 준 단원 전체에 대한 배려의 마음을 배우는게 얼마나 중요한지 아이에게 잘 말씀을 해주셔서 용기를 낼 수 있도록 해달라는 말씀에 고개가 숙여졌습니다.


새옹지마


지휘자님의 말씀에도 불구하고 지난 주말에 컵스카우트를 보내려고 했으니 염치가 없죠. 물론 학교에서 하는 행사고 이미 년초에 정해진 행사라 어절 수 없는 상황이기고 했지만 말입니다. 합창은 취미로 하는 거라 어쩔 수 없었답니다. 이런 고민을 하던 차에 인대를 다치는 사건이 발생을 한겁니다. 그래서 고민은 아이의 사고로 인해 정리가 되었습니다. 컵스카우트의 수상훈련은 손이 다쳐 못가게 되고 대신 합창연습에 전념을 하게 되었습니다. 준호가 다친게 오히려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는 단초가 되었습니다.

같은 상황을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이웃블로거이신 Mark님의 사진입니다.(http://www.markjuhn.com/2017)

같은 사진을 겨울에 본다면 춥다고 느낄것이고 여름에 본다면 시원하다고 느낄 것 입니다. 준호는 손가락을 다쳐서 훈련을 못 가게 되었다고 짜증을 부리지만 아내는 합창에 전념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다 라고 말을 합니다. 같은 상황을 두고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천양지차의 상황이 되고 있더라구요. 비약일수도 있겠지만 인생사가 즐거운 일만 있는게 아니고 반드시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기 마련입니다. 문제는 힘든일에 직면했을때 어떻게 받아드리느냐에 따라 행복과 불행, 성공과 실패가 결정된다는 것을 늘 명심해야 한다고 준호에게도 준혁이에게도 말을 해주며 우리 내외도 다시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아참!  매달 없다고 생각하고 들어 둔 9,900원짜리 어린이보험이 의외로 효자노릇을 합니다. 여러분도 혹시 자녀가 있다면 비싸면 부담되지만 하나쯤은 들어두면 괜찮을 겁니다. 사실 전 1년전인가 깨버리라고 했던 1인이랍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8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더운 여름 아이가 고생이네요..

    조금만 더 조심하지..

    안타깝네요..

  3. 파스세상 2010.06.28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상하시겠어요 ㅜ.ㅜ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8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장마인데...
    덥고 갑갑하고 불편하겠어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8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리 나았으면 좋겠네요.....
    조금 나아지면 회를 먹여보셔요....
    회가 좋다고 들은거 같아요... ^^

  6.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6.28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보험.....ㅜㅡ 속상하시겠어요..핑구님~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8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 크게 다친건 아니라니 다행이지만 그래도 어서 아드님 팔이 낫길 바래요 ㅠ..ㅠ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8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합창팀의 우승과 아드님의 빠른 회복되길 바랄께요..

  9. 아이미슈 2010.06.28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아프셨겠어요...그러고보면 저역시 참 속많이 썩힌 자식이었네요..
    어려서 참 잔병치레에 많이 아팠답니다.
    보험이란게 많은 도움이 되지요..
    좋은 정보인듯싶습니다.

  10. PinkWink 2010.06.28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속있는 보험은 정말 좋은것 같아요...
    그러나.. 말씀대로.. 보험이 안타까운 마음까지 보듬어주지는 못하는...
    그러나.. 해지 안하시고.. 잘 두셨네요^^

  11. 스마일맨 민석 2010.06.28 1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아프면 참 좋은거지만...
    이럴때 저런게 참 효자 노릇을 하네요. ^^

  12. 건강천사 2010.06.28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픈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합창대회 무사히 마음껏 기량 발휘할 수 있길 바래봅니다.
    힘내세요 ㅎ
    그때까지 변성기가 안왔으면 좋겠어요 :)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8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은 조심한다고 해도 압불사~~~ 놀랬겠어요...
    애들이니까 금방 좋아질꺼라 생각해요...
    더운데 많이 불편 할껀데...

    그리고 위에 글에 상황은 달라졌어요.. 인것 같은데 상황은 잘라졌어요. 되어 있네요..
    저처럼 방문자가 별로 없으면 상관없는데.. 님은 방문자가 많아서 수정하는게..

  14. mark 2010.06.28 2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젊었을때는 쪼들려 보험들 여우가 없었고 나이 먹어 보험 들려고 하니 이런저런 이유로 거절당하고.. ㅜ.ㅜ
    그런데 사진이 좋은데요?

  15. 호련 2010.06.28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핑구님 말씀이 맞아요. 아무리 같은 상황이라도 그것을 어떤 시각으로 바라 보느냐에 따라 상황이 달라진다는 것.....^^ 저도 또 명심하고 갑니다 ㅎㅎ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9 0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튼 야무진 보험은 하나 들어둬야 든든해요^ 늘 개구장이 일 경우엔 특히 더 ㅎ
    편한밤 되시구요^~

  17. 드자이너김군 2010.06.29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언능 어린이 보험 하나 들어 놔야 겠어요~
    맘이 너무 아프시겠다.. 예준이 아프면 맘이 정말 안타 깝던데..이구구

  18. 네오드 2010.06.29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 속상하시겠어요..

    금쪽같을텐데요... ^^

  19. 건강정보 2010.06.30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구님 많이 속상하시겠어요...

    요즘은 어린이보험 종류도 많고 다양하더라구요..
    저는 처음에 이게 뭔가? 싶었는데
    아이 있는 집에서는 정말 필요할꺼같아요

  20. ppsyg 2010.07.01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먹기에따라 달라지는거 같아요. 긍정적인 마인드로 살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ㅋ

  21. 파아란기쁨 2010.07.02 1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준호군 다쳤을때 많이 놀라셨겠네요...^^

    저희도 아이들 다치거나 아플때에...

    실비보험 하나 들어 두었더니...

    바로 병원으로 고고 하니 마음이 든든하긴 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