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도 강남의 아이들처럼 학원을 많이 보내지는 못하지만 그럭저럭 보내며 허리를 구부리고 다닙니다.
그러나 진정 학습효과가 있는지 의문을 갖게 되었습니다.
귀가후에 녹초가 된 아이에게 또 다시 책상에 앉혀야 하는 부모들의 마음은 어떨까요.
또 실랄하게 말하면 아이가 집에서 공부하면 시간이 많이 남아 다른길로 빠질까봐 두려워 학원을 보내는 가정이
생각보다는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처음 들었을때는 설마 했는데 외벌이인 저희 집을 보더라도
아이를 붙잡고 가르치는 것이 녹녹한 일이 아니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그러니 맞벌이라면..이해가 되시죠.
이것이 우리 서민의 교육 현실이 아닌가 감히 말해봅니다. 아이의 학원비를 위해 식당일을 왜 하는지 아시겠죠.

학원에 간 아이가 수학문제를 모른다고 손을 들었는데 학원선생님이 답변을 하지 않고 진도만 나가더랍니다.
물론 아이말만 들어서는 않되지만 한번쯤 곱씹어 볼만한 대목입니다.
EBS강의를 곁들여 공부를 합니다. EBS강의는 반복해서라도 들을 수 있지 일반 학원강의는 몇배나 비싸지만

지난번에 초등영어추천으로 삼성영어청크학습법을 리뷰한적이 있는데 아내와 의논한 결과
상기의 이유로 전반적으로 검토해보기로 하고 먼저 아이에게 의견을 묻고 수일내로 다시 대화하기로 했습니다.
딱히 뾰족한 해법은 없지만...ㅜㅜ

EBS강의를 겸하면서 학과공부를 시키고 있으니 초등영어교육도 삼성영어로 해보는게 어떠냐고 다시 물러볼려구요
물론 리뷰하다보니 괜찮은것 같기도 하고 비싼 학원비에 비해 효과가 미비하다면 방법을 바꾸는 것도 고려해볼만

10년을 배워도 어버버.. 위의 동영상을 보니 백발이 되어도 어버버하게 생겼으니...ㅋㅋ
영어도 어차피 암기가 뒤받침이 되어야 하고 문장구조능력을 위주로 말뭉치단위로 학습을 하는 청크학습법이라면
보다 쉽게 문장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답답한 마음에 보고 또 보며 최면을 걸어봅니다. ㅜㅜ
더욱 매력적인 것은 아이가 스스로 1시간을 공부할 수 있도록 가이드를 해준다는 겁니다.
자가발전한다면 부모입장에서 더 말할나위가 없겠죠. 그러나 고민스러운 것은 삼성영어도 학습교재를 통해
학원으로 가야한다는 사실입니다. 하기야 초등영어 뿐만 아니라  뭐든지 부모가 가이드 역할을 해주지 않는다면
무주공산으로 갈 것은 뻔하다는 사실입니다. 불쌍한 한국의 초딩과 부모들에게 구원투수는 없는가?

아직 초등학생을 키우고 계신 부모나 내년에 1학년이 된다면 삼성영어도 한번 알아보시고 부디 현명한 판단으로
아이와 함께 건강한 학습이 될수 있도록 해보시고 나름대로 노하우가 계신다면 알려주세요.

Posted by 핑구야 날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emlove 2009.11.26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일단 가장 중요한 건 흥미를 붙여줘야 하는건데.. 그게 가장 어려운 일이죠.. 일단 흥미가 붙으면 그 다음부터는 술술~

  2. 하얀 비 2009.11.26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아마 그 학원 수학선생님께서 진도가 급하셨거나, 혹은 다른 아이들의 학습에 방해가 될까 싶어 답변을 미룬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그럴 땐, 질문이 있거나 하면 교무실로 개인적으로 찾아가면 효과적이기도 하답니다.
    제가 그랬거든요. 궁금한 건, 수업 시간에 물어보는 것보다 오히려 그게 더 낫더군요. 다른 아이들 눈치도 안 보이고 말이죠. 학원 공부도 공부지만, 무엇보다 혼자 고민하고 생각할 시간이 많아야 한다고 봅니다. 그 고민과 생각의 과정들이 결국 학습이니까요. 그래서 집에 와서도 배운 걸 다시 보고 고민도 하고 의문도 품어야 하는데, 아이들 입장에서는
    학교 수업 이후 학원까지 ... 최대 10시간 가까이 앉아서 수업을 한다는 건. 사실 힘든 일이죠. 10시간 동안 집중할 수도 없고 말이에요. 학습량을 좀더 줄이면 좋기도 한데. 워낙 우리나라가 과목수가 많다보니...ㅠㅠ
    특히 영어는 시간도 참 많이 걸리고요. 초등영어는 더 말할 필요가 없을 것 같군요. 아이팟터치에 영어 학습 어플이 있는데 흥미롭고 좋아요. 공짜 어플이기도 하고요. 영어 학습이라고 해봤자, 그저 단어를 원어민 발음으로 읽어준다랄까요. 그냥 쑥쑥 지나가는데 은근히 집중이 되요. 그 목소리에. 그냥 틀어놓고 딴짓하다 듣기도 하고, 혹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다시 보기도 하고... 암기장을 만들 수도 있고요. 그런데 단점은 아이가 지니기엔 너무 '고가'인데다 자칫 실수로 분실이나 고장날 우려도 있고. 집에서만 사용할 것이라면 차라리 다른 프로그램도 많고.
    여러모로 난관입니다.

    • 핑구야 날자 2009.11.26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원만 다니고 복습이 뒷받침이 되지 않으면
      아이만 녹초가 되겠더라구요.
      아이팟 터치도 관심을 갖고 보겠습니다,
      항상감사드립니다.

  3. 2009.11.26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핑구야 날자 2009.11.26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험에서 우러난 조언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결국은 복습과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을
      빨리 찾아주는 게 중요하군요
      이번 기말고사부터는 다소 무리가 따르더라도
      아이들 스스로 하도록 어제부터 지도하고 있어요
      결과는 조금더 지켜봐야 겠어요. 모험일 수 도 있지만.

  4. 엑셀통 2009.11.26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크학습법..광고를 본듯하네요
    지금 어린이집..내년이면 유치원에 다닐 아이를 생각하니 영어에 대해 조금 이르다는 생각을 합니다.
    아내와 많은 자녀교육으로 많은 얘기를 나눴지만 주위에서 듣는거랑 내 자녀랑 똑같을 순 없다고 생각하고 한글공부에 좀더 노력하고 있습니다. 다행히 최근 책을 좋아하게되고 덩달아 둘째도 자연스러 책읽는 분위기를 엄마, 아빠가 좋아하는것으로 받아들이더군요

    한글도 글자 하나하나에 대한 개념이 중요하지 않다고는 말할 순 없지만 글자를 익히기 전..통문장으로 대화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교육법이 맞는지는 알순 없지만..

    예를 들자면 '토끼'를 얘기할때..'깡총깡총 토끼','홍당무를 좋아하는 토끼' 이런식으로 좀더 전체적인 느낌을 살리려 노력한답니다. 영어는 좀더 관심을 보일때 시도해보려구요.

    참 어린이집 교육을 하다보니 영어가 오히려 쉽게 받아들여지나봐요. 간혹 영어표현을 쓰더라구요. 그래서 천재아닐까 자식둔 부모로 행복한 고민도 했지만 이내 아니라는 결론을 얻게되었습니다.

    덧) 2차 사랑의 책나눔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많은 격려 부탁드려요
    관련글 http://nanumbook.com/74 or http://moms.pe.kr/888 본문과 연관되진 않지만 트랙백 걸어둘께요

    • 핑구야 날자 2009.11.26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모가 책을 먼저 읽고 아이와 토론하는게 중요하더라구요
      아내가 이부분에서는 달인이예요
      그래서 아이들이 책을 많이 읽는 편입니다,
      함차가족님도 역시 달인의 경지로 가고 있는듯...
      감사합니다. 나눔 행사 가볼께요

  5. 악랄가츠 2009.11.26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편집위원님께서 보내주신 택배를 받았습니다 ^^*
    챙겨주신 엽서 너무 감사해요! ㅎㅎ
    편안한 밤 되세요!

  6. 촌스런브로그 2009.11.26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교육 때문에 우리나라 걱정입니다.
    자녀 교육을 현명하게 시키는 것 같아 보기 좋습니다.
    그래도 사교육비는 만만치 않겠지만 ebs를 십분 활용해도
    좋은 결과가 나오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7. 건강정보 2009.11.26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답하네요..
    사교육비는 줄인다고 해도....
    어째 더 부담만 되는것 같아요.
    얼마전 어떤 학원을 본 적이 있는데
    거긴 학원비가 어마어마하더군요.
    제가 생각지도 못한 액수여서 깜짝 놀랐다는.......

    • 핑구야 날자 2009.11.26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부의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합니다.
      학교보다 학원에 비중을 더 두고 있는 현실.
      일선의 선생님들이 뭄직여야 합니다.

  8. 루이스피구 2009.11.27 0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는 역시 스스로 하게 해야.. ㅎㅎ

    그나저나 국내에서는 사교육 비용이 만만치 않아서
    나중에 애들 키울 생각하니 벌써부터 좀 걱정이 됩니다

  9. 드자이너김군 2009.11.27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교육 시키는게 정말 만만치 않은것 같아요.
    늘어가는 사교육비에.. 부모가 더 공부해야 하는 현실..
    으으 벌써 걱정이 되는군요..ㅎ

  10. 감성PD 2009.11.27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학습방법을 선택하든 결국은 공부하는 자신이 해야하는 문젠데 그게 참 힘들죠 ㅠㅠ
    최대한 효과적인 공부를 위해 뒷받침이 되어야 하는 사교육 때문에 다들 너무 힘들어 하는 것 같습니다..

  11. 빨간來福 2009.11.28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구! 초등학생이 이렇게 공부를 해야 하니 원.... 불쌍해요 ㅠㅠ

  12. 쿠쿠양 2009.11.28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얘들은 놀아야하는데요..
    교육열이 높아질수록 이땅의 아이들이 안쓰러워지네요...